문화

연합뉴스

"신천지 집단거주지 10곳, 대구 남구·달서구에 분포"

김선형 입력 2020.03.08. 15:03 수정 2020.03.08. 15:50

"신천지 신도 몇몇이 살고 있어 소독을 요청했습니다."

지난달 20일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직선거리로 100여m 떨어진 한 원룸 건물주는 취재진에게 "우리 건물에 신천지 신도가 몇 명 더 살고 있다"며 "세입자와 통화했는데 울기만 하더라"고 말했다.

신천지 대구교회는 남구 대명동 대덕빌딩을 본부교회로 삼고 달서구와 남구에서 교세를 확장했다.

달서구가 파악한 신천지 신도는 2천689명, 남구는 2천여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건당국·경찰 파악..빌라·단독주택 등에 3∼5명씩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 2월 20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김준범 기자 = "신천지 신도 몇몇이 살고 있어 소독을 요청했습니다."

지난달 20일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직선거리로 100여m 떨어진 한 원룸 건물주는 취재진에게 "우리 건물에 신천지 신도가 몇 명 더 살고 있다"며 "세입자와 통화했는데 울기만 하더라"고 말했다.

건물주가 통화했다는 세입자는 신천지 신도로 당시 자가격리 중이었다.

신고를 받고 나온 방역 당국은 즉시 일대 거리와 건물 내부를 소독했다.

코호트격리 시행된 신천지 집단거주 아파트 (대구=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3월 7일 국내 첫 아파트 대상 코호트격리가 시행된 대구 달서구의 한 아파트 출입구가 통제돼 있다. 닫힌 철문 사이로 보건당국 관계자가 택배 물건을 대신 전달해주기 위해 수레를 끄는 모습이 보인다. 이 아파트에선 지금까지 4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전체 주민 142명 가운데 94명이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0.3.7 utzza@yna.co.kr

최근 달서구 성당동 임대아파트인 한마음아파트가 신천지 교인 집단거주지로 지목받자 보건당국이 신천지 집단거주지 전수조사에 나섰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신도가 많이 모이는 아파트나 주거지가 있는지 역학조사반이 조사 중이다"며 "가족 단위 구성원이 아닌 동년배 확진자들이 사는 곳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확진자들이 동일 주소에 몰려 사는 곳을 데이터베이스로 만들어 분석했다.

그 결과 확진자 5명이 모여 사는 2곳, 4명이 모여 사는 1곳, 3명이 모여 사는 7곳 등 10곳이 집단거주지라고 발표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 관리지원단 부단장은 "혹시 함께 거주하는 동거인이 더 있는지 확인 중이다"며 "추가 동거인을 확인하는 대로 검사하겠다"고 말했다.

경찰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신천지 집단거주지 10곳은 달서구와 남구에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보건당국 한 관계자는 "지금까지 확인한 집단거주지는 달서구 두류동 1곳, 이곡동 2곳, 상인동 1곳, 송현동 1곳이다"며 "이 중 일부는 센터 형태인 신천지 부속건물이나 임대아파트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남구에는 대명10동 신천지 대구교회 뒷길 부근에서 교인 여럿이 성별을 나눠 함께 생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 남구청 관계자는 "신천지 대구교회 주변에 신도들이 일반 주택이나 원룸, 빌라 등 여러 곳에 집단거주하는 것을 파악했다"며 "1∼2층짜리 주택이라면 2∼4가구가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회 뒷골목 일대에 한 집 건너 한집 단위로 신천지 분포하는데 일부는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며 "한마음아파트 거주 교인 수처럼 많지는 않고 두자리 수 정도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 역시 "다수 신천지 교인들이 신천지 대구교회 주변 단독주택과 연립주택에 살고 있다"며 "한마음아파트처럼 하나의 아파트나 한 건물에 다수가 몰려 사는 곳은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대구교회는 남구 대명동 대덕빌딩을 본부교회로 삼고 달서구와 남구에서 교세를 확장했다.

달서구가 파악한 신천지 신도는 2천689명, 남구는 2천여명이다.

보건당국이 이미 집단거주지를 파악했음에도 발표하지 않고 쉬쉬한 것에 비판도 나온다.

한 경찰 관계자는 "출동할 때마다 확진자나 자가격리자가 있는 것을 상황 지령실에서 확인해주지만, 보건당국이 집단거주시설 개념을 정립하고 공유해줘야 경찰관이나 소방관 안전이 확보된다"며 "확진자 동선도 밝히는 마당에 시민 알 권리를 위해 그 정도 정보는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