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S

확진 신천지 교인, 간호사 폭행 후 도주.. 재구금 입원

이지완 기자 입력 2020. 03. 08. 22:59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교인이 입소를 거부하며 간호사를 폭행한 후 도주하는 일이 발생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8일 오후 8시 20분경 경북대 생활치료센터로 이송 중이던 코로나19 확진자 A씨(67)가 센터 앞에서 난동을 부렸다.

방역당국은 A씨가 난동을 부리자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했으나 A씨는 병실 이동 과정에서 방호복을 입은 간호사 머리 등을 잡아당기고 도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20일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서 의심 환자들이 신종 코로나 관련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교인이 입소를 거부하며 간호사를 폭행한 후 도주하는 일이 발생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8일 오후 8시 20분경 경북대 생활치료센터로 이송 중이던 코로나19 확진자 A씨(67)가 센터 앞에서 난동을 부렸다.

방역당국은 A씨가 난동을 부리자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했으나 A씨는 병실 이동 과정에서 방호복을 입은 간호사 머리 등을 잡아당기고 도주했다.

인근에 경찰도 있었으나 방호복이 없어 확진자인 A씨에 대해 대응을 하지 못했다. 방역당국은 경찰에 곧바로 상황을 신고했고 1시간만인 오후 9시20분경 A씨의 신병을 확보했다. 당국은 A씨를 구급차에 재구금해 대구의료원에 입원시켰다.

이지완 기자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