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이탈리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7천375명.."한국보다 많아"(종합)

임은진 입력 2020.03.09. 03:52 수정 2020.03.09. 13:50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며 누적 확진자 수가 7천 명을 넘어섰다.

그동안 한국이 중국(8만여 명) 다음으로 확진자가 가장 많았지만, 이탈리아의 상황이 악화하면서 이탈리아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확진자·사망자가 많은 국가가 된 것이다.

한국의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확진자가 7천313명, 사망자는 50명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망자도 하루 만에 133명 증가해 366명..발병 이후 최다
마스크 쓰고 '재개방' 밀라노 대성당 찾은 관광객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며 누적 확진자 수가 7천 명을 넘어섰다. 사망자 수도 300명을 훌쩍 넘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 당국은 8일(현지시간) 오후 6시 기준 전국 누적 확진자는 7천37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5천883명) 대비 무려 1천492명(25%) 급증한 것으로, 지난달 21일 북부 롬바르디아주에서 첫 감염자가 보고된 이래 하루 기준 가장 많은 확진자 수다.

사망자도 크게 늘어 이날 누적 사망자는 366명으로 나타났다.

233명이었던 전날보다 133명(증가율 57%) 증가했다. 이 역시 하루 기준 가장 많은 사망자 수로 기록됐다.

누적 완치자는 622명으로 전날보다 33명 늘었다.

당국이 현재까지 검사한 인원은 5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한국보다 더 많아졌다고 AFP 통신은 보도했다.

그동안 한국이 중국(8만여 명) 다음으로 확진자가 가장 많았지만, 이탈리아의 상황이 악화하면서 이탈리아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확진자·사망자가 많은 국가가 된 것이다.

한국의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확진자가 7천313명, 사망자는 50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7일 주말임에도 한산한 로마 시내 포폴로 광장 전경 [AP=연합뉴스]

이 같은 확산세에 안젤로 보렐리 시민보호청 청장은 수술용 마스크 2천200만 개를 주문했다고 전했다.

주세페 콘테 총리도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북부 롬바르디아주 등 15개 지역을 봉쇄하는 행정 명령안을 마련했다.

이들 지역에서는 가족을 만나거나 중요한 업무 목적을 제외한 출입이 금지된다.

콘테 총리는 아울러 전국의 극장, 영화관, 박물관, 스키 리조트 등을 비롯한 기타 오락 시설을 잠정 폐쇄하는 법령에도 서명했다.

engine@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