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양천구, 코로나 극복 위한 모금·기부 행렬 이어져

이진호 기자 입력 2020. 03. 09. 08:57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며 곳곳에서 나눔을 실천하는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고 밝혔다.

9일 구에 따르면 최근 신정3동 자원봉사캠프는 모금된 성금으로 물티슈, 에너지바, 비타민음료 등 필요한 물품·간식을 구매해, 생수 등 기부 물품과 함께 서남병원 의료진과 양천보건소 선별진료소 현장에 전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천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며 곳곳에서 나눔을 실천하는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고 밝혔다.

9일 구에 따르면 최근 신정3동 자원봉사캠프는 모금된 성금으로 물티슈, 에너지바, 비타민음료 등 필요한 물품·간식을 구매해, 생수 등 기부 물품과 함께 서남병원 의료진과 양천보건소 선별진료소 현장에 전달했다.

신정3동 자원봉사캠프는 '지금 바로' SNS 캠페인도 진행했다. 지금 바로 내가 먼저 깨끗하게 하자는 취지의 캠페인은 아파트 엘리베이터 버튼, 공용현관문 손잡이 등 다수가 함께 사용하는 곳을 소독하는 모습을 찍어 SNS에 인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구의 자발적인 모금·기부사례는 처음이 아니다. 신정3동 한 아파트 주민 200여명은 자발적으로 141만원의 성금을 모금해 기부 물품을 구매하고 서남병원과 선별진료소에 전달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주민들의 불안과 큰 가운데 주민 분들의 따뜻한 마음이 더해져 밝은 소식을 전할 수 있어서 뿌듯하다"며 "주민들의 따뜻한 마음과 나눔으로 코로나19의 위기를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jinho26@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