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중국, 내일부터 한국에 마스크 수출.."1차물량 500만장"

김동현 입력 2020.03.09. 19:28

중국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돕고자 오는 10일부터 한국에 마스크를 수출한다.

주한중국대사관 대변인은 9일 보도자료에서 "코로나9 사태에 대응하고 있는 한국 정부와 국민을 지지하고 한국의 마스크 수급을 도와주기 위해 중국 측에서 3월 10일부터 한국에 마스크를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국 온정·의리 담긴 결정..앞으로도 협력하며 어려움 극복"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대사관 직원들이 2020년 2월 27일 대구시에 전달하는 의료용 마스크 2만5천여개를 실은 트럭 앞에서 '대구, 힘내세요! 중국도 한국을 응원합니다!'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중국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돕고자 오는 10일부터 한국에 마스크를 수출한다.

주한중국대사관 대변인은 9일 보도자료에서 "코로나9 사태에 대응하고 있는 한국 정부와 국민을 지지하고 한국의 마스크 수급을 도와주기 위해 중국 측에서 3월 10일부터 한국에 마스크를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일차적으로 일반 의료용 마스크와 N95마스크 총 500만 장이 된다"면서 "앞으로 중국 측에서 계속 한국에 마스크 수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미 외교 채널을 통해 한국 정부에 통보했다며 이런 결정에 대해 "'수망상조 동주공제(守望相助 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함께 강을 건너가듯이 서로 도와주면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간다) 하는 중한 양국 간의 이웃 온정과 친구 의리를 나타낸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측은 한국 측과 함께 코로나 19를 조속히 이기도록 서로에게 물자를 도와주고, 정보 및 경험을 공유하며, 전염병 공동 방지 및 통제 협력을 전개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지난 6일 김건 외교부 차관보를 만나 'N95' 마스크 10만 장, 의료용 외과 마스크 100만 장, 의료용 방호복 1만 벌 등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다.

bluekey@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