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나경원 "남편, 윤석열 장모 재판 일부러 지연시킨 것 아냐"

박지혜 입력 2020.03.10. 10:16 수정 2020.03.10. 10:43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의 위조 증명서 의혹을 다룬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 유감을 나타냈다.

나 의원은 10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네 번째"라며 "지난 3차례의 허위 조작방송으로 부족했던가. MBC 스트레이트가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사건을 다루면서 해당 재판 담당판사였던 남편이 재판을 이유 없이 미뤘다며 마치 어떤 의혹이 있는 것처럼 방송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의 위조 증명서 의혹을 다룬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 유감을 나타냈다.

나 의원은 10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네 번째”라며 “지난 3차례의 허위 조작방송으로 부족했던가. MBC 스트레이트가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사건을 다루면서 해당 재판 담당판사였던 남편이 재판을 이유 없이 미뤘다며 마치 어떤 의혹이 있는 것처럼 방송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 의원은 윤 총장 장모 관련 사건의 공판기일변경명령서를 공개하며 ‘피고인이 병합신청을 한 재심신청사건의 결정결과에 따라 병합 여부를 결정하기 위하여(공판기일을 변경함)’라고 명시돼 있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판사가 일부러 재판을 지연시킨 것이 아니라 피고인의 의사에 따라 연기해준 것”이라며 “이것만 읽어보아도 피고인이 원해서였음을 알 수 있음에도 또다시 (‘스트레이트’가) 왜곡보도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사실 날조, 가짜뉴스 전문 방송 MBC의 나경원 죽이기, 국민은 더이상 속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전날 스트레이트는 ‘장모님과 검사 사위’편을 통해 윤 총장의 장모 최모 씨가 허위로 은행 잔고 증명서를 발급받은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수사망을 피해 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 내용 가운데 최 씨와 법정다툼을 벌인 정모 씨의 항소심 재판이 미뤄졌는데, 당시 담당판사가 나 의원의 남편인 김재호 판사라는 부분이 포함됐다.

스트레이트는 “나 의원의 남편인 김재호 판사(당시 동부지법)가 다른 지법으로 자리를 옮기고 나서야 재판이 재개됐다”며 “재판이 충분한 이유 없이 계속 미뤄졌다는 건, 고소인 측도 윤 총장의 장모 측도 똑같이 인정하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스트레이트는 과거 나 의원 자녀를 둘러싼 의혹을 여러 차례 제기했고 나 의원은 재차 반박하며 3000만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 형사소송도 불사할 뜻을 밝힌 바 있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