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日 신뢰 없는 행동 유감".. 외교당국 아닌 靑이 나선 까닭은

김주영 입력 2020.03.11. 08:28 수정 2020.03.11. 10:10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한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한국 측에 사전 통보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청와대가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전날 스가 관방장관이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측에 입국제한 조치를 사전 통보했고, 발표 뒤에도 정중하게 설명했다'고 한 것을 언급하며 "일본은 우리 정부에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가 관방장관 '사전통보' 주장 정면반박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한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한국 측에 사전 통보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청와대가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외교당국이 아닌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일본 측 주장을 정면 반박한 이유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전날 스가 관방장관이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측에 입국제한 조치를 사전 통보했고, 발표 뒤에도 정중하게 설명했다’고 한 것을 언급하며 “일본은 우리 정부에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윤 부대변인은 “일본은 지난 5일 우리 정부가 일본의 조치 가능성을 감지하고 외교 통로를 통해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을 때도 관련 사실을 부인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 연합뉴스
이어 윤 대변인은 “당시 우리 정부는 이런 조치의 자제를 요구하는 한편, 최소한의 사전 협의나 통보가 중요하다는 점을 누차 강조했다”며 “일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대언론 공개시점을 전후해서야 입국제한 강화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은 그러면서도 사증면제조치 정지, 14일 대기 요청 등 구체적인 내용은 전달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청와대는 일본에 재차 유감을 표명했다. 윤 부대변인은 “(일본의 태도와 달리) 우리는 (‘맞불’ 성격의) 조치를 발표하기 전 외교 경로를 통해 발표 계획을 알리고 구체적인 사전 설명을 했다”며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양국 갈등 당시에 이어) 반복되는 일본의 이런 신뢰없는 행동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런 입장을 외교당국이 아닌 청와대에서 발표한 이유가 있나’라는 질문에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일본의 장관이 정례브리핑을 통해 사실관계와 전혀 다른 내용을 말한 만큼, 이에 대한 사실관계를 더욱 분명하게 말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고 답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한편, 청와대는 국내 일부 언론이 김대업 약사회장과 관련한 특혜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서도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한 언론에서 공적 마스크 유통을 담당하는 업체인 ‘지오영’에 관한 기사를 쓰면서 김 회장이 노무현정부 시절 대통령 직속 약사발전특위위원과 민주평통 자문위원을 지내 현 정부와 인연이 닿는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현 약사회장의 민주평통자문위원 위촉은 노무현정부 때가 아닌 2001년 7월 김대중정부 시기에 이뤄졌다”며 “임기가 2003년 6월까지여서 노무현정부에서 남은 임기를 채우며 4개월 간 자문위원을 한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 회장이 약사발전특위에서 활동한 것 역시 정부와 특별한 인연이 있어서가 아니라 당시 약사회 상임이사 자격으로 참여한 것에 불과하다고 본인이 알려왔다”며 보도 자제를 요청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