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임신 전 아빠의 건강 상태도 태아에 영향"

한성간 입력 2020. 03. 11. 10:32

기사 도구 모음

임신 전 아빠의 건강 상태도 태아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임신 전 아빠가 고혈압, 비만, 당뇨병, 암, 우울증 등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조산, 저체중아 출산, 신생아 집중치료실(NICU: neonatal intensive care unit) 입원 위험이 높아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 전 아빠의 건강 상태도 태아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학 의대 비뇨기과 전문의 알렉스 카스만 박사 연구팀이 78만6천건의 출산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0일 보도했다.

임신 전 아빠가 고혈압, 비만, 당뇨병, 암, 우울증 등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조산, 저체중아 출산, 신생아 집중치료실(NICU: neonatal intensive care unit) 입원 위험이 높아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임신 전 아빠가 이런 건강 상태이면 조산 위험이 19%, 저체중아 출산 위험이 23% 높았다.

또 태어난 아기가 신생아 집중치료실에 입원할 위험도 2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배우자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으면 임신성 당뇨와 임신중독증인 자간전증 위험이 높아진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아빠의 건강이 태어난 신생아의 건강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 것인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아기는 유전자의 절반을 아빠로부터 받는 만큼 아빠의 건강이 유전자의 발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합리적인 가정이 성립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또 아빠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으면 태아의 건강과 직결되는 태반의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미국의 신생아 건강증진운동 단체인 마치 오브 다임스(March of Dimes) 의료실장 라훌 굽타 박사는 아빠의 건강 상태는 정자의 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그 영향이 태아에도 갈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임신과 불임'(Fertility & Sterility) 최신호에 실렸다.

인큐베이터 속의 조산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skhan@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