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곽상도 "공적 마스크 유통업체, 13일간 56억 챙겨..이러니 의혹"

박태훈 선임기자 입력 2020. 03. 11. 15:20 수정 2020. 03. 11. 15:53

기사 도구 모음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마스크 유통에 보이지 않는 손이 개입한 것 같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곽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적 마스크' 유통을 단 2개업체가 도맡고 있다며 이로 인해 한 업체의 경우 13일간 최소 28억원 이상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계산한 2월 27일부터 3월 10일까지 공적 마스크 유통을 통해 2개 업체가 벌어들인 순수익. 곽 의원은 대만처럼 유통을 행정기관 등 공적 네트워크에 맡기면 공급가격도 낮추고 특혜시비도 없을 수 있는데 특정업체에 유통을 맡긴 이유를 모르겠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마스크 유통에 보이지 않는 손이 개입한 것 같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곽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적 마스크' 유통을 단 2개업체가 도맡고 있다며 이로 인해 한 업체의 경우 13일간 최소 28억원 이상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행정기관 등 풍부한 공적 네트워크를 활용하면 유통마진을 줄일 수 있는데 정부가 왜 이런 의혹을 자초하고 있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곽 의원은 "정부가 유통업체 '지오영 컨소시엄'과 '백제약품'을 통해 전국 약국에 공적 마스크를 공급하고 있다"며 두 업체가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10일까지 13일간 공급물량과 그에 따른 순수익을 계산해 제시했다.

그는 "이들 업체가 조달청으로부터 마스크 한 장당 평균단가 900~1000원에 넘겨받아 전국 약국에 1100원에 공급, 장당 100~200원의 수익이 생긴다"며 "지난 13일간 식약처가 전국 약국에 공급한 공적 마스크는 총 3738만5000장으로 두 업체가 장당 100원~200원 수익을 가져간다고 가정하면 두 업체는 37억3850만원~74억7700만원의 마진을 챙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이어 곽 의원은 "전국 약국 2만2818개에 대해 지오영 컨소시엄이 가진 75.5%(1만7236개)의 점유율과 백제약품 24.5%(5582개)의 점유율을 감안하면 지오영컨소시엄은 최소 약 28억2257만원, 백제약품은 최소 9억1593만원의 마진을 챙긴 셈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생산량이 크게 증가하지 않는 이상 두 업체가 가져가는 이익은 당분간 보장된 거나 마찬가지다"며 "정부가 대만처럼 공적 네트워크를 이용, 매입가 그대로 소비자에게 공급하면 국민도 혜택 보고 정부의 특혜 시비도 없을 텐데 왜 이런 논란을 만드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해명을 요구했다. 곽 의원이 듣고 싶은 내용은 지오영 컨소시엄과 관련된 소문의 진위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지오영 컨소시엄'은 11일 "(인터넷을 중심으로 떠 돌고 있는 '정권 관련설' 등은) 가짜 정보이기 때문에 신경쓰고 있지 않고 있다"며 "조선혜 대표를 포함한 모든 임직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마스크를 적기에 공급하기 위한 노력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는 뜻을 뉴스1에 서면으로 알려왔다.

즉 '조선혜 지오영 대표가 김정숙 여사, 손혜원 열린민주당 의원과 동문이어서 업체 선정에 특혜를 받았다', '조 대표와 최창희 공영쇼핑 대표가 부부 사이'라는 의혹 모두 틀린 내용이라는 것. 또 '박명숙 전(前) 지오영 고문의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선정'역시 사실이 아니라며 잘못된 정보를 바탕으로 의혹의 눈길을 보내지 말 것을 당부했다.

buckba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