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겨레

"그것은 순교가 아니다" 예배 강행 비판성명 낸 개신교 단체들

조현 입력 2020.03.11. 16:58 수정 2020.03.11. 18:08

개신교계 21개 단체가 11일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드리는 그리스도교 공동성명'을 발표해 일부 교회의 예배 강행을 비판하며, "모든 생명이 안전하고 행복한 문명으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어 "이번 사태는 '신천지'에 의해 확산되었지만 한국교회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교계 일부에서 예배 방법 변화 요구에 순교자의 각오로 맞서야 한다고도 하는 것은 교회가 사회와 더욱 멀어지게 할 뿐이며 지금의 사태를 해결하는 데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지금 상황을 모든 생명을 존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기독교적 가르침에 근거한 공적 책임을 실천할 기회로 여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회개혁실천연대·교회2.0목회자운동·성서한국 등
21개 단체, 일부 교회의 예배 강행 비판 공동성명
"사회 요구에 맞서는 건 사태 해결에 도움 안 돼
생명 존중과 이웃 사랑 실천할 기회로 여겨야"
"모든 생명이 안전하고 행복한 문명으로 전환" 요구
8일 오전 광주 남구 한 교회에서 예배에 참석하려는 신도가 교회당 건물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개신교계 21개 단체가 11일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드리는 그리스도교 공동성명’을 발표해 일부 교회의 예배 강행을 비판하며, “모든 생명이 안전하고 행복한 문명으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2000년대 들어 ‘광우병’의 공포를 겪었고, 근래까지 매해 닭, 오리, 돼지, 소 등과 같은 가축들의 전염병을 겪었지만 여전히 우리는 수백 수천만의 무죄한 생명들을 살처분하고 시설들을 폐쇄하는 것으로만 일관하며 전염에 상시적으로 노출될 수밖에 없는 공장식 가축 산업과 육식 위주의 식습관, 그리고 자원낭비적인 생활방식에는 손대려 하지 않았다”며 “이 사건은 인간의 건강이 동물뿐 아니라 생태계 전체의 건강과 긴밀히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속히 받아들여야 한다는 경고”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이번 사태는 ‘신천지’에 의해 확산되었지만 한국교회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교계 일부에서 예배 방법 변화 요구에 순교자의 각오로 맞서야 한다고도 하는 것은 교회가 사회와 더욱 멀어지게 할 뿐이며 지금의 사태를 해결하는 데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지금 상황을 모든 생명을 존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기독교적 가르침에 근거한 공적 책임을 실천할 기회로 여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한국교회는 이번 사태가 주는 의미를 깊이 묵상하고 성찰해 앞만 향해 달려온 신앙적 질주를 잠시 멈추고, 하나님이 명령하신 이웃사랑의 참된 의미를 되살리고 큰 짐을 지고 있는 대구 경북 및 주변 이웃, 작은 교회들에 마스크 십일조, 헌금 나누기, 의료진 파송 운동 등을 전개할 수 있다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이번 사태가 정쟁의 도구로 활용되는 것을 경계하며, 사회적 분열을 조장하는 정치권 및 일부 세력도 선동을 중지할 것을 권고한다”며 “한국사회는 이 위기에서 전염병으로 인한 사회공동체의 붕괴를 막고 고귀한 생명을 구하는 일에 전국민적으로 함께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와 함께 “정부나 국회, 그리고 일부 지자체도 강제성을 띤 의결이나 행정명령이 아닌 상대를 배려하는 깊은 대화와 권고로 이 상황을 함께 헤쳐 나가도록 해야 하며, 일각에서 우려하는 것처럼 감염 예방을 위한 정보 공개가 확진자의 인권을 지나치게 침해하지 않도록 조금 더 신중한 방법을 찾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 성명에는 교회개혁실천연대와 교회2.0목회자운동, 기독교환경교욱센터 살림, 성서한국 등 21개 단체가 참여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