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일본, 또 "입국 제한 한국에 사전 통보" 주장

김예진 입력 2020.03.11. 17:23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실시한 입국 제한 조치와 관련 사전에 한국 정부에 통보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11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우리 정부가일본이 사전 통보 없이 입국 제한을 실시했다고 밝힌 데 대해 "한국 측의 주장 하나하나에 코멘트 하는 것은 삼가겠다"면서도 "우리 생각과 조치 내용에 대해 한국에 사전통보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치 발표 후에도 정중히 설명"
[도쿄=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5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에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자리했다.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한국과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발표했다. 2020.03.09.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실시한 입국 제한 조치와 관련 사전에 한국 정부에 통보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11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우리 정부가일본이 사전 통보 없이 입국 제한을 실시했다고 밝힌 데 대해 "한국 측의 주장 하나하나에 코멘트 하는 것은 삼가겠다"면서도 "우리 생각과 조치 내용에 대해 한국에 사전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치 발표 후에도 (한국에) 정중한 설명을 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스가 장관은 거듭 "외교 루트를 통해 마땅히 해야 할 사전 통보는 이뤄졌다"며 "그 부분은 명확한 보고를 확실히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대해서는 정부 전문가 회의 견해를 바탕으로 "급속한 감염 확산을 회피하기 위해 극히 중요한 시기라는 인식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사전 통보를 했다는 스가 관방장관의 주장과 관련해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 일본은 우리 정부에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이번 조치를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난 5일 오전 우리 정부가 일본의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 가능성을 감지하고 외교 통로를 통해 사실 관계에 대한 확인 요청을 했을 때도 (일본 정부는) 관련 사실을 부인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지난 9일에도 한국 입국 제한 조치와 관련 "한일 관계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일본의 생각이나 조치의 내용은 한국 측에 외교 경로를 통해 사전 통보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