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디지털타임스

박재범 폭행 UFC 오르테가, 공식 사과

김광태 입력 2020.03.11. 18:36 수정 2020.03.12. 03:12

선수 에이전트이자 가수인 박재범(33)을 폭행한 UFC 페더급 파이터 브라이언 오르테가(29·미국·사진)가 공식 사과했다.

오르테가는 11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토요일 밤에 벌어진 일에 대해 박재범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싶다"면서 "코리안 좀비(정찬성)가 준비되면 우리는 싸울 수 있다"고 밝혔다.

오르테가는 자신의 폭행을 정당화하려고 했지만, UFC 페더급 랭킹 2위인 프로 파이터가 일반인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에 대해 비난이 끊이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간질 오해' 손바닥으로 뺨 때려

선수 에이전트이자 가수인 박재범(33)을 폭행한 UFC 페더급 파이터 브라이언 오르테가(29·미국·사진)가 공식 사과했다.

오르테가는 11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토요일 밤에 벌어진 일에 대해 박재범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싶다"면서 "코리안 좀비(정찬성)가 준비되면 우리는 싸울 수 있다"고 밝혔다.

오르테가가 박재범을 폭행한 지 사흘 만에 나온 공식 사과다. 오르테가는 전날까지도 "통역자와 K-팝 스타를 때린 것에 대해선 사과하지만 '이간질쟁이'를 때린 것에 대해선 사과하지 않겠다"며 사과를 거부했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오르테가는 지난 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8' 경기에 게스트파이터로 참석했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 역시 게스트파이터 자격으로 자신의 소속사인 AOMG의 대표친 가수 박재범과 함께 경기를 지켜보고 있었다.

박재범이 자신과 정찬성의 사이를 이간질했다고 판단한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화장실을 가느라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박재범에게 다가가 손바닥으로 뺨을 때렸다.

오르테가와 정찬성은 지난해 12월 UFC 부산 대회에서 싸울 예정이었지만 오르테가가 훈련 도중 무릎을 다쳐 대결은 무산됐다.

이후 정찬성이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도망자', '겁쟁이' 취급하자 오르테가는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하지만 오르테가는 그것이 정찬성의 진심이 아니라 정찬성을 통역한 박재범이 과장해서 통역한 것이라고 여겨 이날 박재범을 폭행한 것이다.

오르테가는 자신의 폭행을 정당화하려고 했지만, UFC 페더급 랭킹 2위인 프로 파이터가 일반인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에 대해 비난이 끊이지 않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