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일본 사이타마市, 마스크 배포 대상서 조선학교 제외 논란

박세진 입력 2020. 03. 11. 22:44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사이타마시(市)가 관내 유치원과 보육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방지용 마스크를 배포하면서 조선학교 유치부를 대상에서 제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박양자 원장 등 사이타마 조선학교 유치부 관계자들은 사립유치원 등 현(縣) 당국이 감독하는 시설도 배포대상이 된다면서 재일 조선인을 차별하는 정책이라고 사이타마 시청을 찾아가 항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사이타마시(市)가 관내 유치원과 보육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방지용 마스크를 배포하면서 조선학교 유치부를 대상에서 제외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사이타마시는 지난 9일부터 관내 유치원과 방과후 아동클럽 등 1천여 곳의 어린이 관련 시설에 약 9만3천 장의 비축 마스크를 나눠주기 시작했다.

배포량은 시설당 50장들이 1상자 정도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 당국이 지도·감독하는 시설'이 아니라는 이유로 41명이나 다니는 조선초중급학교 부설 유치부는 배포 대상에서 뺐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박양자 원장 등 사이타마 조선학교 유치부 관계자들은 사립유치원 등 현(縣) 당국이 감독하는 시설도 배포대상이 된다면서 재일 조선인을 차별하는 정책이라고 사이타마 시청을 찾아가 항의했다.

이에 사이타마시 간부는 뒤늦게 배포 대상에 조선학교 유치부를 포함하는 쪽으로 재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원장은 항의한 이유에 대해 "(마스크) 한 상자가 탐나서 그런 게 아니라 아이들의 생명이 평등한 대우를 받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사이타마시 직원이 10일 조선학교 유치부를 배포 대상에서 제외한 이유를 설명하는 자리에서 "다른 곳에 팔아넘길지 모른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도 드러났다며 시 담당 간부가 이 발언에 대해서도 11일 박 원장 등에게 "부적절했다"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사이타마 교도=연합뉴스) 박양자 사이타마(埼玉) 조선초중급학교 유치부 원장이 11일 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사이타마 시청을 찾아가 조선학교 유치부를 마스크 배포 대상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