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7만명 '문빠'가 뒤흔든 경선, '본선엔 악영향' 전망

손우성 기자 입력 2020.03.13. 11:51 수정 2020.03.13. 12:31

'조국(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처리 과정에서 '소신 행보'를 이어가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눈총을 받아 온 금태섭 의원이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서울 강서갑 후보자 경선에서 탈락하면서, '문빠'·'문파' 등으로 불리는 열성 친문(친문재인) 권리당원들의 결집력과 영향력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당 안팎에선 금 의원의 낙마는 전국적으로 약 7만 명, 지역구별로 500∼1000명씩 분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현역 의원을 포함한 총선 후보들의 생살여탈권을 쥐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라는 평가가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연합 참여 여부에 대한 온라인 투표가 실시된 지난 12일 국회에서 한 민주당 권리당원이 스마트폰으로 온라인 투표를 하고 있는 모습.

‘문빠’, 전국적으로 약 7만명

강서갑 親文 열성 당원 결집

금태섭, 결국 신인에 패배해

‘조국(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처리 과정에서 ‘소신 행보’를 이어가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눈총을 받아 온 금태섭 의원이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서울 강서갑 후보자 경선에서 탈락하면서, ‘문빠’·‘문파’ 등으로 불리는 열성 친문(친문재인) 권리당원들의 결집력과 영향력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당 안팎에선 금 의원의 낙마는 전국적으로 약 7만 명, 지역구별로 500∼1000명씩 분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현역 의원을 포함한 총선 후보들의 생살여탈권을 쥐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도권의 한 민주당 초선 의원은 13일 통화에서 금 의원의 경선 패배 원인에 대해 “금 의원이 지역 조직 관리에 실패한 데다 친문 온라인 지지자들이 영향력을 발휘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말한 ‘친문 온라인 지지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맡고 있던 2016년 안철수 현 국민의당 대표 등 비문(비문재인)계가 탈당, 옛 국민의당을 창당할 당시 ‘문재인 지킴이’를 자처하며 대거 입당한 당원들을 가리킨다. 당시 10만 명 안팎으로 추정됐던 친문 온라인 지지자들은 현재도 7만 명 정도 당에 남아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 의원은 “금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은 이들의 결집력이 매우 강한 지역”이라며 “이들이 이번 경선에 조직적으로 개입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열성 친문 지지자들이 경선은 뒤흔들었지만, 중도층의 이탈을 부추기는 등 본선에선 악영향을 끼칠 것이란 비판도 나온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금 의원의 패배에 대해 “친문 팬덤 정치의 폐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례”라며 “막대기에 ‘조국 수호’라 써서 내보냈어도 ‘막대기’가 공천받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금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 글에서 “제가 부족해 경선에서 졌다”며 “재선의 꿈은 사라졌지만 남은 임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금 의원은 강선우 전 사우스다코타주립대 교수에게 패하며 본선행이 좌절됐다.

손우성 기자 applepie@munhwa.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