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마크롱 "한국, 코로나19 극복 경의", 문대통령 "경험 적극 공유"

임형섭 입력 2020. 03. 13. 20:36 수정 2020. 03. 13. 20:37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양국의 공조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투명하고 효율적인 방식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는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며 "프랑스도 한국이 성공적으로 취하고 있는 조치의 우수성과 그 방식을 배우고 경험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프랑스의 연대감을 전한다"고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크롱 "한국 배우고 싶다"..보건위생·백신개발·경제회복 국제공조 논의
문대통령 "방역·치유과정서 많은 임상데이터 축적"..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제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설명..마크롱 "도움 필요하면 언제든 요청해달라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2020.3.13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양국의 공조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통화는 마크롱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날 오후 6시 45분부터 7시 20분까지 35분간 이뤄졌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통화에서 양 정상은 최근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진 코로나19의 심각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투명하고 효율적인 방식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는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며 "프랑스도 한국이 성공적으로 취하고 있는 조치의 우수성과 그 방식을 배우고 경험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을 공유해주면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데 참고가 될 것이라며 이를 요청했다.

또한 국제사회의 조율이 필요하다며 특히 주요 20개국(G20) 차원에서 보건위생, 경제금융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자는 요청을 했다고 강 대변인이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방역과 치유과정에서 많은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으며,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또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적인 공조노력, 세계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공동의 노력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맥락에서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협력은 물론 G20 차원의 특별 화상정상회의 개최도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 제안에 마크롱 대통령도 "좋은 생각"이라고 공감하면서 "실천에 옮기도록 추진해보자"고 답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프랑스의 연대감을 전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에게 오는 15일 0시부터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5개국에 추가로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는 것에 대해 "유럽과의 교류를 제한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입국 시 발열체크, 모바일 자가진단 앱 설치 의무화 등을 통해 국내에 바이러스 유입을 방지함은 물론 입국 외국인들의 안전을 함께 도모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통화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관심 표명에 따라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남북 간 협력촉진을 위한 현실적 방안들이 실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용기있게 추진해 주고 있는 데 대해 또 한 번 경의를 표한다"면서 "프랑스 측의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요청해달라"고 밝혔다.

양 정상은 기후변화, 에너지 협력 등 양국 간 관심 사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 양 정상은 코로나19가 진정되는 대로 마크롱 대통령의 연내 방한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019년 6월 28일 오후 G20 정상회담장인 인텍스 오사카 내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프랑스 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hysup@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