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시진핑, 문 대통령에 위로전문.."한배 탄 우호국가 힘껏 돕겠다"

김진방 입력 2020. 03. 14. 15:51

기사 도구 모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위로 전문을 보냈다고 14일 관영 중앙(CC)TV가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문에서 "최근 한국에 코로나19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와 인민을 대표해 한국 정부와 국민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위로 전문을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정부·각계각층, 중국 코로나19 방역에 큰 도움 줘"
코로나19 발원지 첫 방문해 의료진ㆍ환자 격려하는 시진핑 (우한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 코로나19 환자들이 수용된 훠선산 병원에서 화상을 통해 의료진과 환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시 주석의 우한시 방문은 코로나19 발병 3개월 만에 처음으로 이뤄졌다. ymarshal@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위로 전문을 보냈다고 14일 관영 중앙(CC)TV가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문에서 "최근 한국에 코로나19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와 인민을 대표해 한국 정부와 국민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중한은 서로 돕고, 한배를 탄 우호 국가"라며 "한국 정부와 사회 각계각층은 중국의 방역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안부를 묻고 큰 도움을 줬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특히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고 강조했다"면서 "감염병에는 국경이 없고, 세계 각국은 동고동락하는 운명 공동체"라고 역설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 정부와 인민은 한국이 현재 맞닥뜨린 어려움을 공감한다"면서 "중국은 계속해서 힘닿는 데까지 돕고, 한국의 방역을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한국과 협력해 조속히 감염병과 전쟁에서 함께 승리하기를 원한다"며 "나는 중한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고,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해 양국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이날 한국 외에도 유럽에서 가장 피해가 큰 이탈리아와 중동의 이란에 위로 전문을 보냈다.

시 주석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위로 전문을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중은 전날 '한중 합동 코로나19 방역 체계'를 출범시키고 외교부와 방역당국 등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한중 코로나19 대응 방역 협력 대화(국장급)' 화상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