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진단키트 상세해설한 전문의, "가짜뉴스 싸우는 게 더 일"

장영락 입력 2020. 03. 16. 08:58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법과 관련한 논란에 전문의 명승권 교수가 "가짜뉴스와 싸우는 게 더 일"이라고 말했다.

명 교수는 홍씨가 확인도 없이 이같은 내용을 공유한 것을 문제삼으며 코로나19 관련 검사법에 대한 상세한 해설을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법과 관련한 논란에 전문의 명승권 교수가 “가짜뉴스와 싸우는 게 더 일”이라고 말했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의생명과학과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제의 논란에 대한 상세한 해설을 첨부한 뒤 이같이 지적했다.

이날 일부 매체에서는 미국 마크 그린 공화당 하원의원이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받은 답변을 인용해 “한국의 코로나19 검사법이 불충분하다(not adequate)”고 주장한 사실을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앞서 홈쇼핑 의약품 광고에 자주 출연하는 의사 홍혜걸씨도 해당 문제를 거론해 SNS 상에서 관련 내용이 큰 주목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우리 질병관리본부는 그린 의원이 언급한 ‘한국의 검사법’은 국내 한 회사가 FDA에 사용승인을 신청한 ‘항체 검사법’으로, 국내 진단에 쓰이는 실시간 역전사중합효소연쇄반응(RT-PCR) 검사법보다 정확도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항체검사법은 국내에서도 긴급사용 승인을 해주지 않고 있다.

명 교수는 홍씨가 확인도 없이 이같은 내용을 공유한 것을 문제삼으며 코로나19 관련 검사법에 대한 상세한 해설을 덧붙였다. 명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진단을 위해 시행하는 검사는 코로나19의 특정 유전자 염기서열을 증폭해 진단하는 RT-PCR 검사법으로 정확도가 100%에 육박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십분 만에 결과를 알 수 있는 코로나19에 대한 신속항원검사로 바이러스 단백질 항원을 검출하기 위한 항체검사법이 개발되어 있지만 민감도가 PCR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확진이 아니라 선별검사로만 사용할 수 있다”고 이어갔다.

명 교수는 문제의 미국 의원 발언에 대해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검사법에 대해 FDA로부터 적절하지 않고 응급사용승인도 하지 않을 것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했는데, PCR인지 신속항원검사인지 항체검사인지 명시되어 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11일 나온 그린 의원의 해당 발언은 FDA 답변 내용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 별도 설명하지 않았다. 국내 회사의 RT-PCR 검사 키트는 이보다 이후인 13일 미국 FDA에 사용승인을 신청했다는 정부 설명 역시FDA 답변이 이전에 국내 회사가 신청한 항체검사법과 연관된 것이라는 추론과 부합한다.

명 교수는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지도 않고, ‘이게 사실이라면 국내확진검사의 정확도에 심각한 의문이 제기될 판입니다‘라고 하니, 정부를 싫어 하거나 보건당국의 방역대책에 못 마땅해왔던 사람들에게는 이때다 싶어 공격하기에 좋은 먹잇감이 되었을 것”이라며 고의적인 허위 정보 공유에 대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명 교수는 “코로나19와 싸워야 할 판에 가짜뉴스와 왜곡보도를 일삼는 언론과 그 언론을 지지하는 보수세력과 싸우는게 더 일”이라며 근거없는 보도를 바탕으로 당국을 무분별하게 비판하는 분위기를 경계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