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 없다"

유자비 입력 2020.03.16. 09:40

미래통합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최명길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관련 김종인 전 대표의 입장문"이라며 입장문을 게시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입장문에서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밝힌다"며 "통합당 황교안 대표께도 어제 더 이상의 논의를 끝내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교안 대표께도 어제 논의 끝내자고 말해"
"공동 선대위 체제면 영입 이유 알 수 없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미래통합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최명길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관련 김종인 전 대표의 입장문"이라며 입장문을 게시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입장문에서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밝힌다"며 "통합당 황교안 대표께도 어제 더 이상의 논의를 끝내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 됐던 일처럼 보이던 것이 흐트러진 데 대해 많은 분이 궁금해하실 것 같아서 한 마디 덧붙이겠다"며 "통합당 내부 사정이 복잡해지면서 황교안 대표가 여러 명의 선대위원장이 나서는 공동선대위 체제를 다시 이야기했고 저는 '그렇다면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를 알 수가 없다.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지난 정부와 현정부의 등장에 일익을 맡았다는 점 때문에 국민께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다"며 "그래서 이번 총선에선 분출되는 국민의 마음이 선거에 잘 반영돼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회복되고 코로나 사태로 더 어려워진 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해보려 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통합당의 당내 사정이 도와줄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기대하셨던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