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이달초 김종인 만나 '통합당 선대위원장 참여' 만류

강병철 입력 2020.03.16. 10:29 수정 2020.03.16. 10:52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6일 미래통합당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지 않기로 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도 김 전 대표의 통합당행을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은 통합당에서 '김종인 선대위원장 카드'가 거론되기 시작했던 지난 2일 김 전 대표에게 연락해서 만났다고 민주당 관계자들이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일 회동서 김종인에 '우려 전달' 관측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유미 기자 =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6일 미래통합당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지 않기로 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도 김 전 대표의 통합당행을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은 통합당에서 '김종인 선대위원장 카드'가 거론되기 시작했던 지난 2일 김 전 대표에게 연락해서 만났다고 민주당 관계자들이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이 자리에는 민주당 최운열 의원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2016년 총선 때 당시 문재인 당 대표의 '삼고초려'로 구원 투수로 등판했었던 김 전 대표가 보수정당으로 다시 이동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한 관계자는 "당시 김 전 대표가 통합당에 가려고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던 시점"이라면서 "김 전 대표의 통합당행을 만류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진 만남으로 김 전 대표의 결정에 어느 정도 영향이 있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이 위원장은 언론인일 때부터 김 전 대표를 취재원으로 알고 지냈으며 정계에 입문한 뒤에도 인연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위원장은 김 전 대표가 비대위 대표로 민주당을 이끌던 2016년 민주당 소속 전남지사로 있으면서 김 전 대표와 가깝게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김종인 카드' 불발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직접 맡기로 하면서 이 위원장과 황 대표는 서울 종로 지역구에서뿐 아니라 전국 선거 지원을 놓고도 대결을 벌이게 됐다.

이 위원장이 이끄는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민주당 선거대책위 체제가 확대 재편된 것이다.

자료 건네받는 이낙연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 이낙연 위원장(왼쪽)이 이인영 총괄본부장(원내대표)이 건네준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0.3.16 jeong@yna.co.kr

solec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3:5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