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외신들, 한국 코로나19 대처법 한목소리로 "모범" 평가

입력 2020. 03. 17. 16:45 수정 2020. 03. 24. 17:0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세인 가운데 다수 해외 언론이 한목소리로 한국의 대처법을 "모범"으로 손꼽으며 각국 정부가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현지시간) '미국의 초기 실패를 부각하는 한국의 코로나19 성공 스토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은 코로나19 발발 초창기에 가장 타격을 입은 국가 중 하나였으나 공격적인 대응으로 팬데믹 가운데서 하나의 모범을 세웠다"고 평했습니다.

WP는 한국이 대규모 진단검사 제도를 신속하게 도입하고, 대중에게 투명한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전달한 결과 이 같은 성과를 얻었다면서 바로 이 지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다른 미 유력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도 같은 날 '한국은 어떻게 세계에서 가장 공격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게 됐나' 제하 기사에서 "급속히 퍼져나가는 코로나19에 허가 찔린 다른 나라들에 한국이 중요한 모델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스페인 최대 일간지 엘파이스도 이날 "한국은 전염병 통제의 모범"이라면서 "스페인은 이를 따르지 않았다"며 자국 정부의 대처법을 비판했습니다. 한국을 가리켜 "'대규모 셧다운' 없이도 확진자 숫자를 극적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은 것입니다.

외신들이 한국의 선례에서 주목한 지점은 방대한 진단검사 규모입니다.

WSJ은 한국이 현재까지 미국이나 유럽보다 훨씬 많은 25만여 명을 검사했다면서 서울 한 아파트의 주민 강민경(30) 씨가 퇴근길 자신의 현관문에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붙여놓은 코로나19 검사 권유 안내문을 보고 그날 밤 인근 진료소에서 무료 검사를 받은 일화를 소개했습니다.

해당 아파트 거주민 중 확진자가 발생했으니 48시간 내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였고, 강씨는 안내에 따라 검사를 받았습니다. 검사는 10분 정도 소요됐고, 바로 다음날 오후 강씨는 음성판정을 받고 일상으로 돌아갔습니다.

WSJ은 "이러한 강씨의 경험은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공격적인 검사 정책을 펴는 한국에서 일반적이며, 한국의 확진자 규모가 8천 명 언저리에서 큰 변동이 없는 중요한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라고 보건 전문가들은 말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속도 역시 외신이 주목한 부분입니다.

WSJ은 한국이 불과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던 지난달 4일 이미 첫 번째 코로나19 진단 키트에 대해 승인했고, 그로부터 사흘 후 진단 키트가 진료 현장에 배분되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추가로 3개의 진단 키트에 대한 승인도 열흘 내 신속하게 이뤄지면서 그로부터 2주 후 확진자가 5천 명 가까이 급증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한국에선 현재 '드라이브 스루'를 포함해 전국 633개 진료소에서 하루에 2만 명을 검사할 수 있고, 채취한 검체는 118개 실험실에서 1천200명의 전문가가 분석해 6시간 정도 후면 결과가 나온다고 소개했습니다.

WSJ은 "한국의 검사 능률은 미국과 유럽의 느린 작업과 대비된다"면서 누구나 쉽게 검사를 받지 못하는 다른 나라의 상황은 바이러스의 전파 규모를 가리고 바이러스의 진행 방향을 통제하는 데 있어서도 제약을 준다고 지적했습니다.

CNN방송은 바로 이런 차이가 한국과 이탈리아의 치사율 격차가 나타나는 원인이라고 해석했습니다.

지난 8일 기준으로 검사자 수가 100만 명당 3천629명인 한국의 누적 사망자 수는 0.6%에 해당하는 66명이나, 이탈리아는 1천 명을 넘어서며 치사율이 한국보다 10배나 높았습니다.

WP는 "미국이 지금껏 한국이 한 것의 일부분만 겨우 해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온 건물 앞에 선별 진료소인 '팝업' 시설을 만들어 운영하는 것을 따라하는 주가 일부 있지만 이미 미국 내 주요 도시에 바이러스가 확산한 상황에서 뒤늦게 행동에 옮긴 데다 시스템도 고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코로나19 정보에 대한 투명성과 개방성도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WP는 "한국의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보여준 투명성과 능숙도의 높은 수준은 다른 국가에 통제 능력에 대한 도움이 되는 교훈을 준다"고 한 토마스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의 발언을 인용하며 "더 서쪽에 있는 많은 민주주의 국가들도 이 정도의 시민의식과 대중의 신뢰를 받지는 못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