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아세안 10개국 대사, 한국의 창의적 코로나19 대응에 '귀 쫑긋'

성혜미 입력 2020.03.17. 18:52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 대사 또는 대사 대리가 17일 한자리에 모여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에 귀를 기울였다.

이날 발표 후 질의응답 시간에 아세안 대사들은 무엇보다 코로나19 관련 한국의 대응 방식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세안 한국 대표부, 자카르타서 설명회 열어 "한국은 안정세"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 대사 또는 대사 대리가 17일 한자리에 모여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에 귀를 기울였다.

이들은 한국이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기반으로 코로나19 감염 자가 진단과 이동 경로 모니터링에 모바일 앱을 활용하고,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워킹 스루(walking through) 방식의 진단방식을 도입한 데 대해 창의적이라며 관심을 보였다.

1인 진료 부스서 안전하게 검체 채취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에 설치된 1인 감염 안전 진료 부스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의료진과 환자를 분리한 1인 진료부스는 상호 감염위험도를 낮추고 검체 채취 시간을 빠르게 단축시킬 수 있다. 2020.3.16 ondol@yna.co.kr

임성남 주 아세안 한국대사는 이날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아세안 사무국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상황 안정화 및 향후 협력방안'을 주제로 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에는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캄보디아, 라오스,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의 주 아세안 대사가 참석했다. 대사 자리가 공석인 미얀마와 말레이시아는 차석이 대사 대리 자격으로 참석했다.

임 대사는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한국의 코로나19 관련 상황이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소개하고, '감염 지역 봉쇄'라는 극단적인 조치 없이 감염 확산을 통제하고 있는 점을 강조했다.

또,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한국 국민의 자발적이고 성숙한 시민의식이 위기 극복의 뒷받침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성남 주 아세안 대사 "한국은 코로나19 안정세" [주아세안 한국대표부]

한국의 코로나 확진자는 8천320명으로, 중국 8만여명, 이탈리아 2만7천여명, 이란 1만4천여명, 스페인 9천900여명에 이어 확진자 수로는 세계 5위다.

임 대사는 "한국 내 상황을 재평가하고, 기업인을 포함해 비감염자들의 여행은 허용함으로써 안전한 인적 교류와 경제 협력이 지속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아세안 국가들에 요청했다.

이날 발표 후 질의응답 시간에 아세안 대사들은 무엇보다 코로나19 관련 한국의 대응 방식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국은 혼자 차를 몰고 와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 이어 공중전화 부스 형태인 '감염 안전 진료 부스' 안으로 환자가 들어오면 의사가 구멍으로 팔을 넣어 검체를 채취하는 워킹 스루 방식 진단법을 내놓았다.

차량으로 붐비는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6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이대서울병원 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 차들이 줄지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0.3.16

noanoa@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