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평화나무 "황교안·염동열, 미래한국당 공천 개입..선관위 고발"

김주환 입력 2020.03.18. 18:42 수정 2020.03.18. 22:57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는 18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관위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평화나무는 황 대표와 염 위원장 등이 유튜브 채널과 라디오 방송 등에 출연해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에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염 위원장과 박 공동위원장도 입장문을 내거나 라디오 방송에 나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에 대한 의견을 여러 차례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통합당 황교안 대표 라이브방송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인 황교안 대표가 17일 유튜브 채널 '황교안 오피셜'의 첫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는 18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관위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평화나무는 황 대표와 염 위원장 등이 유튜브 채널과 라디오 방송 등에 출연해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에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황교안 오피셜' 생방송에서 통합당과 미래한국당 공천에서 나온 갈등에 대해 "결과적으로 모든 책임은 당 대표인 제게 있다. 저와 당 지도부는 이번 일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염 위원장과 박 공동위원장도 입장문을 내거나 라디오 방송에 나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에 대한 의견을 여러 차례 밝혔다.

이에 대해 평화나무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엄연히 다른 정당"이라며 "타 정당의 비례대표 후보 공천에 개입하는 행위는 공직선거법 제237조(선거의 자유방해죄) 5항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신속히 이를 조사하고 처분하라"고 촉구했다.

juju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0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