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이러스 뿌리겠다" 코로나19 확진 후 술집 간 일본인 사망

이세원 입력 2020.03.19. 10:31 수정 2020.03.19. 18:1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후 '바이러스를 뿌리겠다'며 술집에 간 일본인 남성이 사망했다.

19일 교도통신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술집에서 종업원과 신체 접촉을 한 아이치(愛知)현 가마고리(蒲郡)시 거주 남성(만 57세)이 입원 치료 중 전날 사망했다고 경찰 관계자가 밝혔다.

접객한 여종업원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 남성이 드러누웠던 대기용 소파에 잠시 앉았던 다른 여종업원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받던 중 폐렴 사망..주점 종업원 1명 확진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분리해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후 '바이러스를 뿌리겠다'며 술집에 간 일본인 남성이 사망했다.

19일 교도통신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술집에서 종업원과 신체 접촉을 한 아이치(愛知)현 가마고리(蒲郡)시 거주 남성(만 57세)이 입원 치료 중 전날 사망했다고 경찰 관계자가 밝혔다.

이 남성은 이달 5일 입원한 지 얼마되지 않아 발열 및 호흡기 이상 증상을 보였고 사인은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폐렴이라고 아이치현은 밝혔다.

그는 간세포암도 앓고 있었다.

이 남성은 이달 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보건소로부터 자택에 대기하라는 요청을 받았으나 같은 날 가족에게 '바이러스를 뿌리겠다'고 말한 뒤 택시를 타고 외출했다.

이후 시내 주점에서 약 15분, 필리핀 스타일 술집에서 약 40분간 머물렀다.

일본 언론에 공개된 폐쇄회로(CC)TV 화면을 보면 남성은 필리핀 스타일 술집에서 곁에 앉은 여종업원의 어깨에 팔을 두르는 등 신체 접촉을 반복했다.

접객한 여종업원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 남성이 드러누웠던 대기용 소파에 잠시 앉았던 다른 여종업원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술집 측의 신고를 받고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해 온 경찰은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남성이 방문한 주점 2곳은 사용했던 식기를 처분하고 휴업했다.

사망한 남성과 함께 거주해 온 부모는 이달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sewonle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