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투 의혹 억울" 공천 취소 김원성 유서 쓰고 잠적

김선호 입력 2020.03.20. 08:36 수정 2020.03.20. 09:04

미투(Me too) 의혹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져 공천이 취소된 미래통합당 김원성 최고위원(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김 후보 선거 관계자에 따르면 20일 오전 3시께 김 최고위원은 유서를 남긴 뒤 행방이 묘연하다.

김 최고위원에 대해 묵과할 수 없는 새로운 사실이 구체적으로 확인됐다는 것이 공천 취소 이유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자회견 하는 김원성 예비후보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미래통합당 김원성 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가 19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미투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3.19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미투(Me too) 의혹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져 공천이 취소된 미래통합당 김원성 최고위원(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김 후보 선거 관계자에 따르면 20일 오전 3시께 김 최고위원은 유서를 남긴 뒤 행방이 묘연하다.

김 후보 선거 관계자는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김 후보는 유서에서 아내에게 용서를 바라며 "미투인지 뭔지 모르는 내용이고 설명할 기회조차 없었으니 믿어주면 좋겠다. 주위 분들에게 연락드려 내 원통함을 풀어줬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앞서 19일 미래통합당은 김 최고위원의 공천을 취소하고 김도읍 의원에 대한 우선추천(전략공천)을 결정했다.

김 최고위원에 대해 묵과할 수 없는 새로운 사실이 구체적으로 확인됐다는 것이 공천 취소 이유였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과 호남 차별 발언 등이 투서 형태로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김 최고위원은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반칙과 음해이자 모략"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건 배후에 김도읍 의원이 있다"며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었다.

이에 대해 김도읍 국회의원 사무실은 "허위사실 유포를 즉각 중단하지 않을 시 강력한 법적 대응을 불사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win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0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