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투데이

아이폰 들고 부산서 등산했는데..로밍요금이 날아왔다

오상헌 기자 입력 2020. 03. 21. 09:10 수정 2020. 03. 21. 10:41

기사 도구 모음

━해운대 장산에 올랐는데 '로밍요금청구서'━부산 해운대 아파트 인근 산을 오르던 한 거주민의 스마트폰이 일본 통신사에 자동으로 접속돼 로밍 요금이 청구되는 황당한 사례가 최근 발생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이 2008년 부산의 무선전화 기지국 전파가 대마도 북단까지 도달해 일본 내에서 국내통화를 한 이용자에게 국제전화 요금폭탄이 청구됐다고 보도한 적도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통신사 기지국

해운대 장산에 올랐는데 '로밍요금청구서'
부산 해운대 아파트 인근 산을 오르던 한 거주민의 스마트폰이 일본 통신사에 자동으로 접속돼 로밍 요금이 청구되는 황당한 사례가 최근 발생했다. 휴대폰이 국내 기지국에서 발신한 무선 전파 대신 50km 가량 떨어진 일본 대마도(對馬島·쓰시마섬)의 기지국 전파를 수신하면서 생긴 일이다.

2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사연은 이렇다. 부산 해운대에 사는 A씨는 얼마전 집 근처 장산을 등산하던 중 산 중턱쯤에 다다르자 해외 로밍요금 및 영사콜센터 전화번호 안내문자 여러 통이 수신된 것을 발견했다.

스마트폰(아이폰) 첫 화면을 확인한 A씨는 더 놀랐다. 화면 상단의 전파 신호가 A씨가 가입해 있는 한 국내 통신사에서 일본 통신사인 KDDI로 어느새 바뀌어 있었다. 졸지에 일본 로밍서비스를 쓰게 된 것이다. A씨는 "해외 출장이 잦아 자동해외로밍서비스를 사용 중인데 설마 이런 일이 생길 줄은 몰랐다"며 "나중에 확인해 보니 하루 1만원짜리 국제전화 로밍요금이 부과돼 있었다"라고 말했다.

A씨의 휴대전화 요금청구서
50km 떨어진 日대마도 기지국 전파 수신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해당 통신사에 문의한 결과, 일본 통신사의 대마도 무선전화 기지국에서 발사한 전파가 국내 통신사의 전파를 방해하거나 먼저 침입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과 대마도의 직선 거리는 49.5km에 불과하다. 맑은 날씨엔 부산에서 대마도가 육안으로 보일 정도다.

무선 전파는 장애물이 많은 육상보단 해상에서 훨씬 멀리 떨어진 곳까지 도달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흔치는 않지만 부산 지역 산이나 섬에서 일본 통신사로 자동 접속되는 사례가 간혹 일어난다는 것이다. 2014년 부산 오륙도를 둘러보던 한 관광객이 A씨와 비슷한 경험을 한 일도 있다.

이런 황당 사례는 무작위로 강한 전파를 먼저 수신하는 아이폰 기종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브랜드 스마트폰의 경우, 신호가 약한 곳에서 강도나 세기와 무관하게 국내 기지국 전파를 먼저 잡는다. 하지만 애플 아이폰은 전파 세기가 강한 쪽을 수신하도록 설계돼 있다고 한다. A씨가 사용하는 단말기도 아이폰 기종이었다.

쓰시마 섬
대마도서도 유사사례…부산 전파로 통화도
대마도에서도 유사 사례가 곧잘 일어나곤 했다고 한다. 대마도에서 국내 무선전화 기지국의 전파가 잡혀 가능했던 일이다. 대마도와 일본 본토의 거리는 80km 가량으로 부산보다 훨씬 멀리 떨어져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대마도에 여행간 한국 관광객이 로밍 서비스 없이 국제전화를 이용하는 특혜를 누린 경우도 있었다"고 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이 2008년 부산의 무선전화 기지국 전파가 대마도 북단까지 도달해 일본 내에서 국내통화를 한 이용자에게 국제전화 요금폭탄이 청구됐다고 보도한 적도 있다. 이런 전파 간섭 현상은 국경을 끼고 여러 나라가 몰려 있는 유럽에서도 종종 발생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대마도와 해상거리가 가까운 부산에서도 국내 무선전화 기지국의 전파가 약한 산이나 섬 등에서 특히 이런 사례가 벌어진다"며 "로밍 에러로 요금이 발생하면 고객센터에서 접수해 개별적으로 확인한 후 감면 처리를 해 준다"고 설명했다. A씨도 해당 통신사에 요청해 전액(부가세 제외) 환불 처리를 받았다고 한다.

오상헌 기자 bborirang@mt.co.kr, 박효주 기자 app@, 김주현 기자 naro@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