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주 주점서 10명 무더기 확진..세무서 직원 등 줄줄이 감염

최창호 기자 입력 2020.03.21. 09:32

경북 경주시의 한 주점에서 주인과 손님 등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1일 경주시 등에 따르면 주점 업주인 50대 여성 A씨가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손님 등 9명이 줄줄이 확진으로 판명됐다.

역학조사 결과 이 주점을 찾았던 손님 중 경주세무서 직원 4명이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 경주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생 현황.(경주시청 홈페이지 갈무리) 2020.3.21/© 뉴스1

(경주=뉴스1) 최창호 기자 = 경북 경주시의 한 주점에서 주인과 손님 등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1일 경주시 등에 따르면 주점 업주인 50대 여성 A씨가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손님 등 9명이 줄줄이 확진으로 판명됐다.

역학조사 결과 이 주점을 찾았던 손님 중 경주세무서 직원 4명이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여주인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13일 남자 손님 1명이 감염된 것을 확인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남자 손님의 부인은 집에서 감염됐다.

또 다른 확진자 2명도 이 주점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금까지 이 주점에서 나온 확진자는 10명이며, 일부는 이 주점에서 감염됐는지, 다른 곳에서 감염됐는지 파악 중"이라며 "업주 A씨에 대한 감염 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아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현재 경주시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0명이다.

choi119@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1:2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