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비례 출마' 김의겸 "민주당과 한 바다에서 만날 것"

김동호 입력 2020.03.21. 12:54

열린민주당의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더불어민주당과의 관계에 대해 "두 형제 당은 문재인 성부의 성공을 위해 굽이치다 다시 한 바다에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다시 신발 끈을 고쳐 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 관계에 대해 우려하는 분들이 계신다. 제 결심이 늦어진 것도 그 때문"이라며 "하지만 강물은 외줄기로만 흐르지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언론지형 바꾸고파..'아니면 말고'식 보도에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검토해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열린민주당의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더불어민주당과의 관계에 대해 "두 형제 당은 문재인 성부의 성공을 위해 굽이치다 다시 한 바다에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다시 신발 끈을 고쳐 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 관계에 대해 우려하는 분들이 계신다. 제 결심이 늦어진 것도 그 때문"이라며 "하지만 강물은 외줄기로만 흐르지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열린민주당 당원들의 후보 추천을 수락, 전날 열린민주당이 공개한 20명의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 포함됐다.

김 전 대변인은 "열린민주당 비례 후보로 나선 것은 언론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다"라며 "지금처럼 소모적이고 전투적인 관계가 아닌, 생산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를 만들어내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대변인 시절 대통령을 물어뜯거나 사회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기사가 태반이었다. 보수언론에 대고 할 말은 한다고 했는데 혼자서는 역부족이었다"며 "코로나19 사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대통령의 침통한 표정이 떠오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과 권력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서로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하는 입법이 필요하다. '아니면 말고' 식의 언론 보도로 피해를 보는 경우는 없어야 한다"면서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근본적으로는 몇몇 가문의 정파적 이해관계가 고스란히 지면과 화면에 투영되는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며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보겠다. 대변인 시절 그랬던 것처럼 기꺼이 모난 돌이 되어 정을 맞겠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