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경수 지사 "개학 더 늦어지면 9월 신학기제 검토해볼 만"

황봉규 입력 2020.03.21. 18:55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더 늦어지면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3월에 개학하는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일본과 호주밖에 없다"며 "코로나19로 개학이 더 늦어진다면 이참에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기식 전 금감원장 제언 동조.."급여 30% 반납 동참"
김경수 지사 페이스북 [김경수 지사 페이스북 캡처]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더 늦어지면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융감독원장을 지낸 김기식 더미래연구소 정책위원장이 KBS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개학 연기에 따라 국제적 기준 맞는 신학기제를 검토하자"고 한 제언을 소개하며 동조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3월에 개학하는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일본과 호주밖에 없다"며 "코로나19로 개학이 더 늦어진다면 이참에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긴 여름방학 동안 새학년을 위한 충분한 준비시간도 가지고 지금처럼 애매한 2월 봄방학 문제도 해결하고 다른 선진국과 학기가 일치되니 교류하거나 유학을 준비하기도 당연히 좋아진다"며 9월 신학기제의 장점을 설명했다.

하지만 "많은 장점에도 그동안 검토만 하고 책상 서랍에 들어가 있던 정책을 이번 기회에 본격 검토해 매년 단계적으로 조금씩 늦춰서 2∼3년에 걸쳐 9월 학기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정부에서 검토할 때가 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한풀 꺾이는 대로 교육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공론화를 거쳐 추진 여부를 정하면 좋겠다"며 "코로나19 위기를 대한민국이 그동안 풀어내지 못했던 구조적 문제를 풀어내는 기회로 삼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또 이날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이 코로나19 사태 고통 분담을 위해 앞으로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하자 이에 동참한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저도 동참하겠다"며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방안이 없을까 고민했는데, 선거법에 묶여 달리 방법이 없었다. (급여를) 코로나19 재원으로 쓸 수 있도록 국고로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김 지사는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한 담화문'과 관련해 "앞으로 보름간 어떻게 대응하는가에 따라 코로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지 없는지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도민들은) 정부 요청에 꼭 따라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집단감염 위험이 큰 다중이용시설인 종교, 실내체육, 유흥시설은 가능한 운영을 중단하고 도민들도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감염위험이 큰 다중이용시설 출입을 자제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bong@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5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