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日 코로나19 감염자 82명↑·총1757명..사망 44명 달해

이재준 입력 2020.03.21. 21:32

일본에서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757명으로 증가하고 사망자도 44명으로 늘어났다.

NHK 등은 이날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오후 9시 시점까지 효고현, 지바현, 오이타현, 교토부, 홋카이도 등에서 전일보다 코로나19 환자 82명이 새로 생겼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센다이=AP/뉴시스]21일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에서 2020 도쿄올림픽 성화가 일반에 공개돼 성화를 보려는 주민들이 몰려들고 있다. 2020.03.21.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에서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757명으로 증가하고 사망자도 44명으로 늘어났다.

NHK 등은 이날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오후 9시 시점까지 효고현, 지바현, 오이타현, 교토부, 홋카이도 등에서 전일보다 코로나19 환자 82명이 새로 생겼다고 전했다.

이로써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을 포함해 총 1045명으로 증가했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누계 감염자는 1757명에 달했다.

확진환자 가운데 사망자는 새로 숨진 아이치현 1명, 도쿄도 2명을 포함해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걸려 목숨을 잃은 36명과 크루즈선 승선자 8명을 합쳐 총 44명이 됐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1045명의 분포를 보면 홋카이도가 159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아이치현이 141명, 도쿄도 136명, 오사카부 125명, 효고현 107명, 가나가와현 72명, 사이타마현 45명, 지바현 42명, 니가타현 27명, 교토부 23명, 와카야마현 17명, 고치현 12명, 군마현 11명, 미에현와 오이타현 각 9명, 나라현과 이시카와현 각 8명, 구마모토현 7명 순이다.

다음으로 후쿠오카현 5명, 나가노현과 시가현, 도치기현 각 4명, 이바라키현과 기후현, 야마구치현, 오키나와현, 시즈오카현, 에히메현, 야마자키현 각 3명, 아키타현과 후쿠시마현, 야마나시현, 히로시마현 각 2명이다.

여기에 미야기현과 후쿠이현, 도쿠시마현, 가가와현, 나가사키현, 사가현 각 1명이다.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14명이고 후생노동성 직원과 검역관, 공항 검역 과정에서 감염이 확인된 환자 등이 합쳐서 21명이다.

한편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붙이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일본 내 환자 49명과 크루즈선 승선자 12명을 합쳐 61명이다.

19일까지 완치해 퇴원한 환자는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215명, 크루즈선 승선자가 551명으로 총 766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