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물갈이' 소문 난 공천, 세대교체 없었다..양당 후보 평균 55.5세

이상헌 기자 입력 2020. 03. 23. 04:04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지역구 후보 공천을 완료했다.

공천이 완료된 지역들을 기준으로 했을 때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 평균 연령은 55.5세다.

여야 막판 공천 잡음이 컸는데도 정작 세대교체는 없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민주당은 현역 의원 129명 중 93명이 공천을 받고, 36명이 불출마를 선언했거나 공천에서 탈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문 강세 與 현역 교체율 27.9%.. 통합당선 안철수·유승민계 약진
연합뉴스TV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지역구 후보 공천을 완료했다. 미래통합당도 호남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선거구 공천 작업을 마무리했다.

공천이 완료된 지역들을 기준으로 했을 때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 평균 연령은 55.5세다. 여야 모두 당초 현역 물갈이와 세대교체를 강조했지만 20대 국회 평균 연령 55.5세와 똑같은 수치다. 20대 국회는 역대 국회 가운데 평균 연령이 가장 높았다. 여야 막판 공천 잡음이 컸는데도 정작 세대교체는 없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민주당은 현역 의원 129명 중 93명이 공천을 받고, 36명이 불출마를 선언했거나 공천에서 탈락했다. 27.9%의 현역 교체율이다. 일각에서는 ‘시스템 공천’을 지향하면서 오히려 현역 프리미엄이 강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에서는 현역과 원외 가릴 것 없이 친문 강세가 뚜렷했다. 컷오프(공천 배제)됐던 김정호(경남 김해을) 의원은 기사회생해 공천을 받았다. 원외에선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약진했다.

통합당은 바른미래당 출신을 포함해 전체 124명 중 54명이 교체됐다. 현역 교체율은 43.5%다.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의 강한 현역 물갈이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통합당 총선기획단이 당초 제시한 ‘현역 의원 50% 이상 교체’ 목표에는 미치지 못했다.

통합당에서는 안철수계와 유승민계가 약진했다. 바른미래당 출신 김삼화(서울 중랑갑)·김수민(충북 청주청원)·이동섭(서울 노원을) 의원이 공천을 따냈다. 유승민계 류성걸 전 의원과 강대식 전 동구청장이 각각 대구 동갑과 을의 경선에서 승리, 본선행을 확정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