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MS "한국, AI 혜택 누리기 유리한 아시아 선진 경제 전형"

홍지인 입력 2020.03.23. 10:56

마이크로소프트(MS)는 우리나라가 아시아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보는 나라 중 한 곳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MS는 23일 펴낸 'AI를 위한 준비: AI가 아시아의 일자리와 역량에 갖는 의미' 백서에서 한국·호주·일본 등 아태지역 11개국을 분석하면서 "여러 국제 연구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한국은 AI의 혜택을 누리기에 유리한 입지에 있는 아시아 선진 경제의 전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I·자동화 도입으로 한국 내 일자리 6~22% 대체 전망"
[MS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는 우리나라가 아시아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보는 나라 중 한 곳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MS는 23일 펴낸 'AI를 위한 준비: AI가 아시아의 일자리와 역량에 갖는 의미' 백서에서 한국·호주·일본 등 아태지역 11개국을 분석하면서 "여러 국제 연구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한국은 AI의 혜택을 누리기에 유리한 입지에 있는 아시아 선진 경제의 전형"이라고 밝혔다.

이 백서는 맥킨지글로벌연구소(MGI) 보고서를 인용해 2030년까지 AI로 인해 한국의 연간 국내총생산(GDP) 잠재 성장률이 1.7% 상승하고 총 경제적 효과는 4천40억달러(516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같은 기간 호주의 GDP 상승 전망치는 1.2%, 인도는 0.6%, 싱가포르는 1.4% 등이었다.

또 한국의 노동생산성은 2021년까지 31%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MS는 기존 연구를 인용해 AI와 자동화 기술의 도입으로 한국의 일자리가 적게는 6%에서 많게는 22%까지 대체될 것으로 추정했다.

일자리 대체 추정치는 저소득 국가보다 고소득 국가에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었다. 가령, 필리핀의 추정 대체율은 10%였지만, 일본은 최대 49%에 달했다.

한국MS 배진희 필란트로피 아태지역 총괄은 "기술로서의 AI뿐만 아니라 정책· 사회·문화 등 다각도로 함께 대안을 찾아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모두가 AI로 인한 혜택을 충분하게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