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궁지 몰린 아베, 올림픽 연기 검토.. '개최 일정·비용 손실' 난제

김광태 입력 2020.03.23. 18:52 수정 2020.03.24. 03:1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IOC 새방침 발맞춰 입장 선회
"완전한 형태 아니면 연기 가능"
주요 스포츠 대회와 중복 우려
선수촌 아파트 계약건도 남아

전 세계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와중에도 올림픽 강행 의지를 굽히지 않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마침내 두 손을 들었다. 이에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2020도쿄올림픽을 연기하는 방안을 하나의 선택사항이라고 언급, 올림픽 연기 관련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23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기 어려울 경우 연기도 고려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이날 참의원(參議院·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도쿄올림픽 연기 검토' 등을 포함한 IOC의 새 방침에 대해 "제가 말씀드린 완전한 형태로 실시한다는 방침과 결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만약 그것이 곤란한 경우에 선수 여러분을 가장 먼저 고려해 연기 판단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중지(취소)는 선택지 중에 없다는 점은 IOC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IOC는 22일(현지시간) 긴급 집행위원회 소집 뒤 발표한 성명에서 "IOC는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당국, 도쿄도와 협력해 세계적인 보건 상황과 올림픽에 대한 영향 평가를 완료하기 위해 (올림픽을)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IOC는 다만 "IOC 집행위는 도쿄 올림픽을 취소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거나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면서 "취소는 의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IOC는 그동안 17∼19일 종목별 국제연맹(IF), 선수 대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와 연쇄 화상회의를 할 때만 해도 도쿄올림픽 개막까지 4개월이 남은 만큼 급격한 결정을 내릴 필요가 없다며 '정상 개최'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그러나 IOC의 이런 결정에 '무책임하고 현실에 무감각하다'는 비판이 쇄도했다. 훈련장이 폐쇄된 탓에 해당 지역 선수들이 올림픽을 제대로 준비할 수 없다는 호소가 빗발쳤다. 브라질·노르웨이·스페인 올림픽위원회 등이 올림픽을 연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올림픽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미국 육상협회·수영연맹, 영국육상연맹까지 지원 사격에 나서자 IOC가 마침내 백기를 든 것이다.

IOC는 23일 전화로 임시 집행위원회를 열어 도쿄올림픽 연기를 포함한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토해 4주 안에 결론을 내겠다고 발표했다. 여기에는 올림픽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 그러나 영국 BBC 방송, 일간지 가디언은 규모 축소보다는 몇 달 또는 1년 연기로 결론 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하지만 최종결론까진 '첩첩산중'이다. 우선 하계올림픽 메달이 가장 많이 걸린 육상과 수영은 세계선수권대회와 겹치지 않게 일정을 짜야 한다.

올림픽 중계권사인 미국 NBC 방송이 가을엔 미국프로풋볼(NFL) 등 수익과 시청률에 직결되는 자국 프로스포츠 시즌에 집중하기에 이런 일정도 고려해야 한다.

아예 1년을 넘겨 2021년 여름에 도쿄올림픽을 개최할 수도 있지만, 이 또한 만만치 않다. 내년 8월 7∼16일엔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린다. 그보다 앞서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7월 16∼8월 1일 일본 후쿠오카현에서 개최된다.

일본으로선 막대한 재정 손실이 불가피하다. 이미 분양·입주 계약이 끝난 올림픽 선수촌 아파트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이미 올해 올림픽 기간에 맞춰 진행한 숙박 예약, 올림픽 33개 정식 종목의 올해와 내년 일정 조정 등도 IOC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풀어야 할 숙제다.

한편 캐나다는 국가올림픽위원회(NOC)로는 처음으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선수단을 파견하지 않겠다고 공식 발표했다.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와 패럴림픽위원회(CPC)는 "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를 긴급하게 요청한다"며 "올림픽 연기에 따른 일정 재조정 등 IOC가 모든 복잡한 사항을 잘 풀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돕겠다"고 성명에서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0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