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도쿄올림픽 1년 연기, 팔린 티켓·성화 봉송은 어떻게?

김예진 입력 2020.03.25. 12:1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2020년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1년 연기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개최지인 일본의 경제적 타격 등이 예상되는 가운데 당장 판매된 티켓 취급과 오는 26일 시작 예정이었던 성화 봉송 등 문제가 부상했다.

무토 사무총장은 26일 성화 봉송은 백지화 됐으나 1년 연기된 2021년 도쿄올림픽 개막 날짜가 정해지면 일정에 맞춰 성화 봉송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6일 성화 봉송은 취소..출발지 후쿠시마현 보관하기로
[후쿠시마=AP/뉴시스]지난 24일 일본 후쿠시마현 후쿠시마시에 대기 중인 성화를 한 시민이 촬영하고 있다. 오는 26일부터 시작될 7월 개최 도쿄올림픽을 위한 성화 봉송은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취소됐다. 2020.03.25.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2020년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1년 연기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개최지인 일본의 경제적 타격 등이 예상되는 가운데 당장 판매된 티켓 취급과 오는 26일 시작 예정이었던 성화 봉송 등 문제가 부상했다. 조직위원회 측은 티켓 츼급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성화 봉송은 취소됐다고 밝혔다.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통화해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하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측은 기자회견을 열었다.

모리 요시로(森喜朗)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 무토 도시로(武藤敏郎)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사무총장은 이날 밤 기자회견을 가지고 1년 연기될 경우 산적한 과제에 대해 답변했다.

판매된 도쿄올림픽 티켓 취급에 대해 무토 사무총장은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방침으로서는 가능한 한 이미 구입하신 분, 자원봉사 자격을 따내신 분에게 충분히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년 연기되어도) 같은 경기가 진행되지만 날짜가 바뀌는 등 여러 사정이 생길 수도 있다. 반드시 폐를 끼치지 않는 대응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26일 시작될 예정이었던 성화 봉송은 취소할 방침을 밝혔다. 봉송이 취소된 후 성화는 어디로 갈까? 조직위 측은 아베 총리의 제안으로 성화 봉송 출발지였던 후쿠시마(福島)현에 보관하겠다고 밝혔다.

모리 위원장은 "26일 후쿠시마에서의 행사는 취소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성화 보관 등 어려운 문제가 있다. 후쿠시마에 보관하자는 것은 (아베) 총리의 제안이다. (바흐 IOC 위원장과의 전화) 회담이 끝나고 '후쿠시마에 두면 어떤가'라고(했다)"고 밝혔다.

무토 사무총장은 26일 성화 봉송은 백지화 됐으나 1년 연기된 2021년 도쿄올림픽 개막 날짜가 정해지면 일정에 맞춰 성화 봉송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24일(현지시간) IOC와 일본 정부는 오는 7월 예정이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