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권영진 "총선 다음날 긴급생계자금 지원" 발언에 정치적 파장

김일우 입력 2020.03.25. 16:38 수정 2020.03.26. 02:36

권영진 대구시장(미래통합당)이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급을 '총선 다음날'부터 하겠다고 밝혀 정치적 파장이 일고 있다.

이 의원은 "대구시장은 생계지원을 신속히 집행하라는 정부정책에 역행하면서 총선 이후 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긴급생계자금을 즉각 지급하도록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권 시장은 지난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긴급생계지원은 다음달 6일부터 신청을 받아 선거 이후인 16일부터 지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 시장, 긴급생계자금지원 '총선 다음날'로 못 박아 논란
이후 "우편수령은 다음달 10일부터도 가능" 한발 물러서
대구 민주당 지방의원들 "3월 말 긴급생계자금 지원하라"
대구의 더불어민주당 광역·기초의원들과 4·15총선 예비후보들이 25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 모여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의 신속한 집행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당 대구시당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미래통합당)이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급을 ‘총선 다음날’부터 하겠다고 밝혀 정치적 파장이 일고 있다. 권 시장은 또 이진련 대구시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긴급생계자금의 늦은 집행을 비판하자 시의회 본회의장을 퇴장해버려 입방아에 올랐다.

대구시의회는 25일 오전 10시 코로나19 긴급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기 위해 긴급 임시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권 시장의 제안설명을 끝나자 이 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얻어 권 시장을 거세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대구시장은 생계지원을 신속히 집행하라는 정부정책에 역행하면서 총선 이후 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긴급생계자금을 즉각 지급하도록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권 시장은 이 의원의 질의가 끝나기도 전에 자리에서 일어나 본회의장 밖으로 나갔다. 이날 대구의 민주당·정의당·민중당 총선 예비후보 일부는 긴급생계자금 지원을 더 빨리 앞당겨달라고 일제히 요구했다.

앞서 권 시장은 지난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긴급생계지원은 다음달 6일부터 신청을 받아 선거 이후인 16일부터 지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25~26일 대구시의회 예산 심사와 이후 절차 등을 감안하면 다음달 지원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굳이 총선 다음날인 16일로 날짜를 못 박은 것이다.

이날 오전, 대구 민주당 광역·기초의원들의 모임인 ’민주자치연구회 파랑새‘는 대구시청 앞에서 “긴급생계자금을 즉시 지원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파랑새는 “긴급생계자금을 총선 다음날 지급하겠다는 것은 정치적 고려가 깔린 판단”이라며 “긴급생계자금 지급을 3월 말부터 즉각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파랑새는 지난 11일 성명을 내 권 시장과 신천지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권 시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긴급생계자금 현장수령은 다음달 16일부터, 우편수령은 다음달 10일부터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행정복지센터의 선거사무가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감안했고 선불카드를 발급받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시는 지난 23일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 예산 6599억원을 긴급 추가경정예산안으로 편성해 대구시의회에 제출했다. 이 예산은 정부에서 지원한 국고보조금 3329억원에 대구시가 3270억원을 보태 마련됐다. 이 예산은 긴급생계자금지원 2927억원, 긴급복지특별지원 1413억원, 저소득층 특별지원 620억원, 자영업자·소상공인 긴급생존자금지원 587억원 등으로 나뉘어있다.

김일우 구대선 기자 cooly@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