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비례 안 한다'던 손학규, 민생당 2번 유력..김정화 3번

정진형 입력 2020.03.26. 09:16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인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4·15 총선 비례대표 2번을 받는 것이 유력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손 전 대표는 민생당 지역구·비례대표 후보자 신청 접수 마감일인 23일 비례대표 공천 신청설이 나왔지만 손 전 대표측은 강력 부인한 바 있다.

민생당에 따르면 손 전 대표는 공모 마감 후인 지난 25일 저녁 공천관리위원회의 요청을 받아 비례 후보 접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번은 외부 인사..공관위 요청에 전날 접수
비례 공모때 "공천 신청 안 했다" 강력 부인
당일각 반발 "백의종군 한다더니..추잡해"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민생당 소속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오후 제주시 연동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에서 ‘제3지대 중도개혁 역할과 제주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3.06. bsc@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인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4·15 총선 비례대표 2번을 받는 것이 유력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민생당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어제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했다"며 "1번은 외부 영입인사이고 2번은 손 전 대표"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손 전 대표는 정식으로 면접을 받고 절차를 다 거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례대표 3번은 바른미래당계인 김정화 공동대표가 받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

손 전 대표는 민생당 지역구·비례대표 후보자 신청 접수 마감일인 23일 비례대표 공천 신청설이 나왔지만 손 전 대표측은 강력 부인한 바 있다.

당시 황한웅 사무총장은 뉴시스에 "손 전 대표와 통화했다. 비례대표든 지역구이든 손 전 대표가 신청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민생당에 따르면 손 전 대표는 공모 마감 후인 지난 25일 저녁 공천관리위원회의 요청을 받아 비례 후보 접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생당 공천관리위는 빠르면 이날 중 비례 공천 결과를 발표할 전망이다.

또다른 당 관계자는 "손 전 대표가 백의종군을 한다고 했지 않나"라며 "저번에도 당직자가 (공천 서류를) 냈다는 설이 있었다. 실제로는 냈다고 하고 연막을 쳤던 것"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이 관계자는 "면접도 한번 안 보고 공관위에서 추대했다며 어젯밤 서류를 제출했다고 한다"며 "추잡하고 창피하다. 탈당할 생각"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