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도 경제, 전국봉쇄령으로 150조원 손실"

김영현 입력 2020.03.26. 11:09 수정 2020.03.26. 15:59

인도 경제가 25일부터 시작된 21일간의 전국 봉쇄령으로 150조원가량 피해를 볼 것으로 추산됐다고 인도 PTI통신 등 현지 언론이 26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영국 금융사 바클레이스는 이번 조치로 인도에 1천200억달러(약 147조원) 규모의 경제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외신 등은 특히 인도 인구의 다수를 차지하는 일용직 노동자, 농부 등 저소득층이 이번 봉쇄령으로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소득층 특히 피해..정부, 최대 37조원 지원 방안 추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경제가 25일부터 시작된 21일간의 전국 봉쇄령으로 150조원가량 피해를 볼 것으로 추산됐다고 인도 PTI통신 등 현지 언론이 26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영국 금융사 바클레이스는 이번 조치로 인도에 1천200억달러(약 147조원) 규모의 경제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바클레이스의 금융전문가들은 이런 손실 때문에 인도 정부의 2020∼2021 회계연도(매년 4월 시작)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1.7%포인트 감소해 3.5%로 내려앉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상황 속에 인도중앙은행(RBI)은 다음 달 초 큰 폭의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됐다. 인도 정부의 재정적자 규모도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외신 등은 특히 인도 인구의 다수를 차지하는 일용직 노동자, 농부 등 저소득층이 이번 봉쇄령으로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의 근로자 라메시 쿠마르는 BBC방송에 "나는 하루에 600루피(약 9천600원)를 번다"며 "내가 5명을 먹여 살려야 하는데 며칠 내로 음식이 떨어질 것"이라고 하소연했다.

봉쇄령으로 인해 텅 빈 뉴델리의 도로.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25일 밤 TV 연설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21일간 전국에 봉쇄령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봉쇄령 기간에는 열차, 지하철, 장거리 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이 중단되고 학교, 종교시설 등도 문을 닫는다.

각종 사업장도 폐쇄되고 물류가 중단되는 등 인도 전역의 경제활동도 사실상 멈춰 섰다.

이에 인도 정부는 1조5천억루피(약 24조원)에서 2조3천억루피(약 37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이 같은 자금은 1억명이 넘는 저소득층에게 현금으로 지급되고 일부는 봉쇄령으로 심각한 타격을 받은 산업에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에서는 80여명의 감염자가 추가로 발생, 25일 오전까지 누적 확진자는 606명으로 집계됐다.

cool@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