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 국민채' 구체 방안 제시하면 검토"

구교운 기자,최은지 기자 입력 2020.03.26. 11:38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40조원 규모의 국민채를 발행해야 한다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주장과 관련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가 영수회담도 제시했는데, 국채 발행에 관한 구체적 방안을 제시할 경우 영수회담도 가능하냐'는 질문에 "그런 의미는 아니다. 국채 발행에 대한 언급만 있었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교안 "40조 국민채 발행 통해 국민 지원해야" 주장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40조원 규모의 국민채를 발행해야 한다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주장과 관련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황 대표의 제안과 관련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40조원의 국채 발행을 통해 국민을 지원해야 한다"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도산하지 않고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1000만원 한도의 직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가 영수회담도 제시했는데, 국채 발행에 관한 구체적 방안을 제시할 경우 영수회담도 가능하냐'는 질문에 "그런 의미는 아니다. 국채 발행에 대한 언급만 있었다"고 답했다.

kukoo@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