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도 '유튜브 기본화질' 낮췄다.."코로나19 사태로 트래픽 단속"

이창규 기자 입력 2020.03.26. 11:52

유튜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유럽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기본화질 설정을 낮추겠다고 밝힌 가운데 한국에서도 일부 사용자에게 적용되기 시작했다.

유튜브는 전날 코로나19로 트래픽이 증가할 것을 우려해 유럽에 먼저 적용한 기본화질 설정을 '고화질'에서 '표준화질'로 변경하는 조치를 전 세계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에서 유튜브를 운영 중인 구글코리아도 전날부터 이러한 조치를 적용하기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바일 기본화질은 480P 이하, 데스크탑은 720P 이하로 설정
한 달 간 지속되며 트래픽 모니티렁 후 연장 여부 결정
유튜브 로고 © News1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유튜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유럽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기본화질 설정을 낮추겠다고 밝힌 가운데 한국에서도 일부 사용자에게 적용되기 시작했다.

유튜브는 전날 코로나19로 트래픽이 증가할 것을 우려해 유럽에 먼저 적용한 기본화질 설정을 '고화질'에서 '표준화질'로 변경하는 조치를 전 세계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고화질을 이용하고 싶은 이용자들은 화질을 변경할 수 있다.

한국에서 유튜브를 운영 중인 구글코리아도 전날부터 이러한 조치를 적용하기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모바일의 경우에는 기본화질이 480P 이하로 설정되고 데스크톱 등 디스플레이가 큰 경우에는 720P 이하로 설정된다. 기존에는 Δ인터넷 연결 속도 Δ동영상 플레이어 및 화면 크기 Δ원본 업로드 동영상 품질 등에 따라 자동으로 화질이 결정됐다. 원본 영상이 고화질이 아닐 경우에는 고화질을 변경할 수 없다.

다만 모든 이용자들에게 일괄적으로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차츰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현재로선 일부 사용자에게만 적용된 상황이다.

안정적인 트래픽 관리를 위한 이번 조치는 일단 한 달간 지속되며 트래픽을 모니터링 한 뒤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yellowapollo@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4:0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