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박사 후계 노렸던 '태평양' 잡혔다..2만 회원 독자방 운영

유경선 기자 입력 2020.03.26. 14:30 수정 2020.03.26. 15:03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진이었다가 '태평양원정대'라는 성착취물 공유방을 별도로 꾸린 16세 피의자를 지난달 구속해 검찰에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태평양원정대'를 운영하며 아동 성착취물 등을 유포한 대화명 '태평양' A씨(16)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구속해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평양원정대' 운영하며 성착취물 유포..구속돼 검찰 송치
"동일한 대화명 쓰는 자가 성착취물 유포할 경우 수사 예정"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진이었다가 '태평양원정대'라는 성착취물 공유방을 별도로 꾸린 16세 피의자를 지난달 구속해 검찰에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태평양원정대'를 운영하며 아동 성착취물 등을 유포한 대화명 '태평양' A씨(16)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구속해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박사방' 유료회원 출신인 '태평양'은 운영진으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텔레그램 안에서 최소 8000명~최대 2만명이 가입된 '태평양원정대'를 별도로 운영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다만 송치 이후에도 '태평양'과 동일한 대화명을 사용하는 자가 성착취물 등을 유포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발견될 경우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텔레그램과 디스코드뿐 아니라 '위커'와 '와이어' 등 보안성이 한층 강화된 메신저에서도 성착취물 영상이 여전히 공유되는 정황이 발견됐다.

kaysa@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