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정면 9칸 대형건물 '고창 선운사 만세루' 보물 된다

박상현 입력 2020.03.27. 09:54

정면 9칸, 측면 2칸으로 지은 조선 후기 대형 사찰 건축물인 고창 선운사 만세루(萬歲樓)가 보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전북유형문화재 '선운사 만세루'를 '고창 선운사 만세루'라는 명칭으로 바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27일 밝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누각에는 보통 범종이나 북을 두는데, 만세루에는 없다"며 "조선 후기에 누각을 예불하는 불전 공간으로 변모시킨 양상이 확인되는 건물"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52년 재건, 대들보 독특.."불교사원 변화 흐름 반영"
고창 선운사 만세루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정면 9칸, 측면 2칸으로 지은 조선 후기 대형 사찰 건축물인 고창 선운사 만세루(萬歲樓)가 보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전북유형문화재 '선운사 만세루'를 '고창 선운사 만세루'라는 명칭으로 바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27일 밝혔다.

만세루는 천왕문과 대웅보전 사이에 있다. 선운사에 전하는 기록물인 1686년 '대양루열기'와 1760년 '만세루 중수기'에 따르면 만세루 자리에는 본래 1620년에 세운 중층 누각인 대양루가 있었다. 대양루가 화재로 사라지면서 1752년에 재건한 건축물이 바로 만세루다.

만세루는 대양루와 달리 단층이고, 책을 엎어놓은 듯한 맞배지붕을 얹었다. 대양루의 정확한 규모는 전하지 않는다.

만세루는 사찰 누각으로는 드문 정면 9칸 건물이다. 정면 길이는 23.7m, 측면 길이는 7.8m다. 면적은 185.92㎡. 사찰 누각은 보통 3칸이고, 5칸이나 7칸이어도 큰 편에 속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누각에는 보통 범종이나 북을 두는데, 만세루에는 없다"며 "조선 후기에 누각을 예불하는 불전 공간으로 변모시킨 양상이 확인되는 건물"이라고 설명했다.

고창 선운사 만세루 대들보 [문화재청 제공]

만세루의 또 다른 특징은 지붕 하중을 지지하기 위해 놓는 대들보다. 가운데 세 칸은 기다란 대들보를 두고, 양옆 각 세 칸에는 중앙에 높은 기둥을 세운 뒤 짧은 대들보를 설치했다. 건물의 구조적 안정을 도모하면서 중앙 공간을 강조한 건축기법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가운데 높은 칸에는 두 갈래로 나뉜 나무를 종보로 사용했다. 종보는 대들보 위에 놓는 보를 뜻한다. 가공하지 않은 자연산 나무를 의도적으로 활용해 보가 춤을 추는 듯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만세루는 불교 사원 누각 건물이 시대 흐름에 맞춰 적절히 변용된 사례"라며 "자재를 구하기 어려운 건축 환경을 극복하고, 독창성이 있는 건물을 지었다는 점에서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화재청은 예고 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물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고창 선운사 만세루 종보 [문화재청 제공]

psh59@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