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질의했을 뿐인데.. 이진련 대구시의원 '권영진 폭행죄'로 피소

강소현 기자 입력 2020.03.27. 10:32 수정 2020.03.27. 13:29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대구시의원이 26일 폭행죄로 고소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는 지난 25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이 의원과 설전을 벌이자 권 시장의 지지자가 고소한 것으로 추측된다.

권 시장은 26일에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한 시의회 임시회에 출석해 이 시의원과 설전을 벌이다가 쓰러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대구시의원이 27일 폭행죄로 고소당했다. 사진은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대구시의원이 26일 폭행죄로 고소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는 지난 25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이 의원과 설전을 벌이자 권 시장의 지지자가 고소한 것으로 추측된다.

이 시의원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일로 제3자가 폭행죄로 저를 고소했다. 제가 고소당하는건 괜찮습니다만 이런식의 일이 일어나는것은 참 안타깝다"는 글을 게재했다.

권 시장은 지난 25일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한 긴급 임시회에 참석한 가운데 이 의원의 의사진행 발언 도중 돌연 회의장을 퇴장하는 등 이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긴급생계자금 지급시기를 두고 갈등을 빚어왔다.

권 시장은 26일에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한 시의회 임시회에 출석해 이 시의원과 설전을 벌이다가 쓰러졌다. 

이 시의원은 본회의장에서 나가려던 권 시장에게 “사람들이 납득이 안되니까 근거를 좀 주시면…”이라며 긴급 생계자금을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는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권 시장은 "이게 정치하는 거야? 제발 힘들게 좀 하지마"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 시의원이 재차 답을 요구하자 권 시장은 “이진련 시의원이 좋아하는 박원순 시장님이나 이재명 지사는 왜 현금으로 못 드리는지 물어봐라. 제발 좀 그만하세요"라고 말하며 벽을 잡고 쓰러져 응급의료센터로 옮겨졌다.

한편 권 시장은 실신 직후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 측은 “당분간 안정이 필요한 상태”라고 밝혔다.

강소현 기자 kang4201@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5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