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주 택시기사 들른 주점 2곳서 코로나19 환자 20명 발생

손대성 입력 2020.03.27. 10:57 수정 2020.03.27. 14:01

경북 경주에서 주점 두 곳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규모 집단 감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가운데 두 곳을 모두 들른 택시기사에 주목하고 있다.

이달 15일부터 22일까지 경주 한 체인형 주점 업주를 비롯해 접촉자나 재접촉자 16명이 코로나19에 걸렸다.

두 곳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환자는 20명으로 현재까 경주 확진자 41명의 절반에 이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발열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에서 주점 두 곳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규모 집단 감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가운데 두 곳을 모두 들른 택시기사에 주목하고 있다.

27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24일과 25일 사이에 시내 한 주점 업주인 40대 여성과 그 가족, 지인 등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달 15일부터 22일까지 경주 한 체인형 주점 업주를 비롯해 접촉자나 재접촉자 16명이 코로나19에 걸렸다.

두 곳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환자는 20명으로 현재까 경주 확진자 41명의 절반에 이른다.

방역 당국은 두 주점을 잇는 연결고리로 택시기사 A씨를 살펴보고 있다.

확진자 A씨는 지난 10일 두 곳을 모두 방문했다.

또 11일부터 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였지만 19일까지 업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체인형 주점 업주는 그보다 늦은 13일 의심 증상을 보였다.

시는 그 뒤 방역당국 조사에도 이동 경로를 고의로 속인 혐의로 A씨를 고발했다.

다만 A씨가 누구에게서 감염했는지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