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생계자금 왜 현금으로 안주나"..대구시 "현금 주는 곳 없고 더 빨라"

이재춘 기자 입력 2020.03.27. 11:20 수정 2020.03.27. 11:2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대구시가 "다른 지자체보다 빨리 지급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시는 27일 '다른 지자체는 긴급생계자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는데, 대구는 왜 선불카드를 주는냐'는 논란이 일자 이렇게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금 지급시 대형마트나 사행성 소비시 지역경제 살리는 지원 목적 어긋나"
지난 26일 오전 6시 대구 북구 침산동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북부센터에 이른 아침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책자금 융자를 신청하기 소상공인들이 찾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남부·북부센터는 많은 소상공인이 오랜 시간 기다리지 않도록 이날 오전 4시부터 번호표를 미리 나눠주고 수용 가능 인원과 시간대에 맞춰 상담 시간을 지정하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아픔을 겪는 소상공인을 가족처럼 생각하고 정성을 다해 상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2020.3.2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ㆍ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대구시가 "다른 지자체보다 빨리 지급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시는 27일 '다른 지자체는 긴급생계자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는데, 대구는 왜 선불카드를 주는냐'는 논란이 일자 이렇게 해명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긴급생계자금 지급을 준비 중인 전국 10개 광역지자체 중 서울시는 지역사랑상품권이나 선불카드, 인천시는 지역화폐 또는 온누리상품권, 경기도는 지역화폐, 광주·대전·경남은 선불카드로 지급해 현금을 주는 곳은 한곳도 없다.

대구시 관계자는 "자영업자에게 지급할 생존자금은 임대료 납부 등 지원 취지에 맞춰 현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대구가 다른 지자체보다 긴급생계자금이 늦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생계자금 지급 시기는 서울시, 대구시, 대전시가 4월 초로 잡혀했고, 나머지 7곳은 4월 중순으로 예정돼 있다.

다만, 모든 도민에게 지역화폐 10만원을 일괄 지급할 계획인 경기도의 경우 카드 제작, 신청, 검증 절차가 필요없어 다른 지자체보다 지급 시기가 빠를 것으로 보인다.

긴급생계자금을 현금이 아닌 선불카드나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는데 대해 대구시는 "현금으로 주면 소비하지 않고 갖고 있거나 소비하더라도 온라인쇼핑몰을 이용할 경우에는 역외유출이 우려된다. 또 사행성 소비나 대형마트 등에서 사용하면 무너져 가는 지역경제를 살리자는 지원 목적에 어긋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방의원들의 모임인 대구민주자치연구회(파랑새)는 연일 "긴급생계자금을 즉시 지급하라"며 대구시를 압박하고 있다.

이 모임 소속 여당 의원들은 "목말라 죽어가는 대구 경제와 시민에게 당장 필요한 한 모금의 물과 같은 것이 긴급생계자금"이라며 "서울시처럼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고 선지급·후검증 절차를 통해 이달 말부터 지급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급기야 "긴급생계자금 지급이 늦다"고 따진 여당 소속 시의원과 마찰을 빚던 권영진 대구시장이 쓰러져 병원에 입원하기까지 했다.

leajc@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