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리투아니아도 진단키트 요청, 文대통령 "여력 있는대로"

김성휘 기자 입력 2020.03.27. 19:53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며 "한국산 진단키트 및 의료물품 수출 문제에 대해 여력이 있는 대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 이날 오후 5시부터 약 20분간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세계에서 전화 쇄도 "한국 배울것"-文 "돕겠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3.27.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며 “한국산 진단키트 및 의료물품 수출 문제에 대해 여력이 있는 대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 이날 오후 5시부터 약 20분간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나우세다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효과적인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높이 평가하고, “한국과의 보건 당국 및 전문가 간 협의 채널 개설 등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배우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및 의료물품 구입에 대해서도 관심을 표명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여력이 있는대로 돕겠다고 화답했다. 또 전날 밤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를 가진 결과를 리투아니아와 공유하고, 양국간에도 코로나19 극복에 협조하자는 뜻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내년 수교 30주년을 앞둔 데 대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양국 간 인적 교류가 다시 활발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나우세다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사적으로 방한했을 때 한국에 대한 좋은 추억이 있다며 앞으로 공식 방한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2월20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이집트(5일), 터키(6일), 프랑스(13일), 스웨덴(20일) 등 6개국 정상에 이어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우디아라비아의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왕세자,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잇따라 통화했다.

26일엔 쥐스탱(저스틴) 트뤼도 캐나다총리, 이날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통화했다. G20 화상회의를 제외하면 총 11개국이다.
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