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스페인, 하루 769명 사망하면서 안정화 기대 깨져..총 4858명

김재영 입력 2020.03.27. 20:38

스페인에서 코로나 19로 하루 동안 769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27일 보건 당국이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추가 사망자 769명은 전날 655명보다 114명이나 많을 뿐아니라 스페인의 안정 하향화에 대한 기대를 단 하루만에 깨버리는 공포스런 일일 추가 사망자 수다.

스페인은 일일 사망자 수가 324명, 394명, 462명, 514명으로 계속 늘어난 뒤 25일 무려 224명이나 많은 738명이 하루에 사망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보다 114명 많아..누적 사망자 중국의 1.5배
[마드리드=AP/뉴시스] 코로나 19 사망자가 이탈리아 다음으로 폭발하고 있는 스페인의 수도에서 21일 병상이 부족하자 한 컨벤션센터를 개조해 집단 환자 병실로 사용할 태세를 갖췄다. 스페인은 21일 하루에만 사망자가 394명 나왔으며 신규 확진자도 3600여 명 발생해 병원 시설이 턱없이 부족해 의료 인프라의 붕괴가 우려되고 있다. 2020. 3. 22.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스페인에서 코로나 19로 하루 동안 769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27일 보건 당국이 발표했다. 누적 사망자는 4858명에 이르렀다.

이날 발표된 추가 사망자 769명은 전날 655명보다 114명이나 많을 뿐아니라 스페인의 안정 하향화에 대한 기대를 단 하루만에 깨버리는 공포스런 일일 추가 사망자 수다.

스페인은 일일 사망자 수가 324명, 394명, 462명, 514명으로 계속 늘어난 뒤 25일 무려 224명이나 많은 738명이 하루에 사망했었다. 그러다 26일 655명로 내려선 것인데 다시 769명으로 뛰어올라 스페인 보건 당국과 국민들을 망연자실하게 만들었다.

769명 사망은 90일이 가까워오는 세계 코로나 19 창궐 후 이탈리아에서 3월21일 발생한 793명 다음 가는 하루 최다 사망 기록이다.

이탈리아와 스페인 외에는 아직까지 하루 사망자가 400명 대 이상을 기록한 나라가 없으며 300명 대도 중국과 프랑스에서 각각 한 차례 나왔을 뿐이다.

스페인의 4800명 대 누적 사망자는 중국 누적치를 1566명 상회하는 것으로 중국의 148%에 해당되는 규모이다. 이탈리아보다는 3307명 적다.

스페인은 신규 확진자 7871명이 나와 누적 감염자가 6만4059명에 달했다. 사흘째 7800명~8500명 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이탈리아의 최대 신규 확진자 규모가 5200명~6500명 대인 것과 대비된다.

오직 최근 엿새 동안 하루에 8000명~1만8000명(로이터통신 기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미국만이 스페인을 이 부문에서 앞서고 있다.

스페인의 이날 치명률은 7.6%로 전날의 7.3%에서 높아지면서 이란의 7.35%를 추월했다. 이란이 전날의 7.6%에서 내려간 반면 스페인이 처음으로 이탈리아(10.1%) 다음가는 치명률 수치를 기록한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