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실신에 국민청원까지..대구 생계자금 논란 가열

류재현 입력 2020. 03. 27. 22:4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대구]
[앵커]

대구시의 긴급 생계자금 지급을 두고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지급 방법과 시기에 대해 대구시와 민주당의 입장 차이가 팽팽한데요, 생산적인 논의 대신 정치적 공방만 부각되는 양상입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대구시의회 본회의에서 벌어진 권영진 대구시장과 민주당 소속 시의원의 설전, 지급 방법과 시기가 핵심 쟁점이었습니다.

["현금 지급을 왜 안 했는지 납득을 시켜주시면 되지 않습니까!"]

급기야 쓰러진 대구시장은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이처럼 논란이 가열된 것은 선거 이후 지급하겠다는 지난 23일, 대구시장의 발언 이후부터입니다.

민주당은 권 시장이 총선을 의식하고 있다며 당장 집행이 가능한 현금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이진련/대구시의원/더불어민주당 : "현금으로 즉각 지급할 수 있는 고민도 해주시기 바랍니다. 4월 중순 넘기실 생각 하시면 안 됩니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총선 전인 10일부터 우편으로 수령할 수 있다는 입장, 또, 현금은 보관할 가능성이 커 지역 경기 부양 효과가 적기 때문에 현금으로 지급하는 자치단체는 단 한곳도 없다는 입장입니다.

[채홍호/대구시 행정부시장 : "선불카드와 온누리 상품권을 사용하는 것은 소비가 경제회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라는 점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전북 전주 등 다른 자치단체에서는 긴급 생계자금을 넘어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상당 부분 진행되고 있는 상황, 정작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대구에서는 생산적 논의는 뒤로 한채 총선과 맞물린 정치 공방만 부각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류재현 기자 (ja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