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승민, 재난기본소득 반대 "굉장한 악성 포퓰리즘"

한주홍 입력 2020.03.28. 11:37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여권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한 경기 침체 대응을 위해 필요성이 제기된 재난기본소득과 관련해 "굉장한 악성 포퓰리즘"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27일 서울 중성동갑에 출마한 진수희 전 의원의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이같이 말하며 "선거가 20일도 안 남았는데 정부가 돈 푸는 정책, 어디에 얼마나 쓸 건지 선거만 보고 정하면 선거 이후 정책을 수정하고 낭패를 볼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 모두에 10만원 보다 꼭 필요한 사람에 100만원 줘야"
"타이틀 없이 백의종군..후보에 도움되면 뭐든지 하겠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보수 통합 및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2.09.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여권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한 경기 침체 대응을 위해 필요성이 제기된 재난기본소득과 관련해 "굉장한 악성 포퓰리즘"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27일 서울 중성동갑에 출마한 진수희 전 의원의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이같이 말하며 "선거가 20일도 안 남았는데 정부가 돈 푸는 정책, 어디에 얼마나 쓸 건지 선거만 보고 정하면 선거 이후 정책을 수정하고 낭패를 볼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여야, 보수·진보를 떠나서 이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그런 방향과 원칙을 잘 세워야 한다"며 "모든 국민들에게 10만원씩 주는 것보다 꼭 필요한 사람에게 100만원을 주는게 맞다"고 강조했다.

그는 "100조원이든 200조원이든 만든 돈을 모든 국민에게 기본소득으로 주는건 굉장히 비효율적인 것"이라며 "영세자영업자 경우엔 줘도 되지만 일정 규모 이상 기업에는 나중에 사업이 잘 되고 경제가 회복하면 그건 돌려받아야 한다. 그런 부분에 대한 원칙을 정해서 경제부총리가 콘트롤타워(가 돼) 책임감을 갖고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경제는)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 홍남기 부총리가 잘하든, 못하든 홍 부총리에게 완전히 맡겨야 한다"며 "청와대 정책실장이 옆에서 간섭하고, 당 대표,시도지사도 그러는 상황보다 (홍 부총리에게) 책임과 권한을 확실히 주면 기획재정부 공무원들이 지금보다 훨씬 일을 잘하리라고 본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도 "선진국에서는 전담 부서의 장이 전체를 장악하고 대통령, 장관은 뒤에서 도와주는 역할"이라며 "질병관리본부가 책임지는 그런 시스템으로 가야 선진국"이라며 질본에게 전권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유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선거대책위원장 등 역할을 모두 고사했다.

그는 "(총선) 선대위원장도 안 하고 했지만 공천도 끝나고 선거에 들어가니까 타이틀 없이 백의종군하겠다"며 "후보님들에게 도움이 되는 건 뭐든지 하겠다"고 말했다.

또 "수도권에 서울, 경기, 인천 등 제가 도움이 되는 후보가 있으면 언제든지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도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진 전 의원은 사사로운 욕심 없이 봉사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하겠다는 각오가 돼 있는 분"이라며 "화끈하게 지지해주시면 꼭 좋은 정치로 보답하실 것"이라고 진 전 의원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