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미국서 '5분만에 감염 확인'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FDA 승인

강건택 입력 2020.03.28. 20:52

미국에서 빠르면 5분 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초고속 진단검사가 가능해진다.

앞서 지난주 FDA는 45분 안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코로나19 진단검사 절차를 승인했으나, 또 다른 미국 업체 '세페이드'가 만든 이 진단검사 장비는 주로 병원 안에서 사용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미국에서 빠르면 5분 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초고속 진단검사가 가능해진다.

dpa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의료장비 제조업체 '애보트 래버러토리스'는 27일(현지시간)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진단검사 키트가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비상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회사 진단검사 키트를 사용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5분 안에 확인할 수 있다. 음성으로 최종 확진하는 데에는 13분이 소요된다.

토스터와 비슷한 크기여서 휴대가 가능하고, 병원 밖에서 검사할 수도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애보트는 한 달에 500만 개의 키트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주 FDA는 45분 안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코로나19 진단검사 절차를 승인했으나, 또 다른 미국 업체 '세페이드'가 만든 이 진단검사 장비는 주로 병원 안에서 사용할 수 있다.

미국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진단검사 키트 부족과 검사절차 지연 등으로 확진자를 파악하는 데 애를 먹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28일 오후 7시(한국시간) 현재 미국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10만4천83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AP=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