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미국 의회예산국 "남중국해 대비 한국 등에 미사일 배치" 제안

정아란 입력 2020.03.28. 21:19

미국 의회예산국이 남중국해 충돌이 일어날 경우를 대비해 한국 등 미국의 역내 동맹국에 장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는 방안을 제기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8일 보도했다.

미 의회예산국(CBO)은 지난 2월 11일 발표한 '발트해 지역과 남중국해 유사시 미군의 도전과제를 완화할 수 있는 지상기반 장거리 미사일 배치 옵션'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러한 주장을 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미국 의회예산국이 남중국해 충돌이 일어날 경우를 대비해 한국 등 미국의 역내 동맹국에 장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는 방안을 제기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8일 보도했다.

미 의회예산국(CBO)은 지난 2월 11일 발표한 '발트해 지역과 남중국해 유사시 미군의 도전과제를 완화할 수 있는 지상기반 장거리 미사일 배치 옵션'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러한 주장을 폈다.

보고서는 미국이 배치를 검토해야 할 미사일로 장거리 공대지미사일 `재즘'의 개량형(JASSM-ER)과 장거리 대함미사일(LRASM), 스탠더드 미사일(SM)-6 등을 열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재즘' 개량형을 역내 동맹국 동의를 얻어 배치한다면, 남중국해 유사시 중국 본토 목표물 공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면서 특히 "한국에 '재즘' 개량형을 배치시 중국 북부 상당 부분이 그 사거리에 놓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airan@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