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트럼프 "뉴욕 등 강제격리 검토..곧 결정할 것"

문수연 입력 2020.03.29. 15:0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의 '핫 스팟'(Hot spot, 집중발병지역)인 뉴욕·뉴저지·코네티컷에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고 싶지 않지만 필요성이 있을 수 있다"면서 "뉴욕주에 2주, 아마도 뉴저지주, 그리고 코네티컷주 일부를 강제격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뉴욕·뉴저지·코네티컷에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AP.뉴시스

미국 코로나19 감염자 12만 명 이상

[더팩트|문수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의 '핫 스팟'(Hot spot, 집중발병지역)인 뉴욕·뉴저지·코네티컷에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고 싶지 않지만 필요성이 있을 수 있다"면서 "뉴욕주에 2주, 아마도 뉴저지주, 그리고 코네티컷주 일부를 강제격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지원을 위해 뉴욕으로 출항하는 미 해군 병원선 '컴포트' 호의 출항식에서도 "나는 그것(강제격리)을 하기를 원치 않지만 우리는 그것을 필요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배송을 하거나 단순 경유 등 뉴욕에서 나오는 트럭 운전사 등에게는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무역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위터를 통해서도 "나는 '핫 스팟'인 뉴욕, 뉴저지, 그리고 코네티컷에 격리를 검토 중"이라면서 "어떻게 해서든 곧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현재 12만 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뉴욕은 미국 내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은 주다.

munsuyeon@tf.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